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글에서 LG V20의 특징과 좋은 점, 그리고 아쉬운 점들을 살펴봤었죠. V20 자체에 대해 출시 전에 말할 수 있는 부분은 대략 정리를 해본 것 같습니다.


2016/09/12 - 다 쏟아부은 LG V20, 긍정 v. 부정으로 본다면?


적지 않은 분들이 보고 가신 걸 보면 확실히 LG V20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정도 있는 듯 합니다. 글쓴이 또한 애정을 담아 쓴 글이었고요. 글을 마칠 때 지켜보겠다고 했으니 그 후의 이야기도 이어봐야 하겠죠? 마침 오늘 LG전자가 V20의 정식 출시에 관련된 사항을 결정한 듯 합니다.




1. 출고가 : 89만 9천원


가장 이야기들이 많은 부분이겠지만 적어도 시장에 파란을 일으킬 만한 놀라운 가격은 아닌 듯 합니다.


83만 6천원의 G5보다 비싸고 전작 V10의 79만 9천 7백원에서도 약 10만원 가량 오른 가격이니 긍정적인 반응보다는 부정적인 쪽이 많은 것도 당연하겠죠. LG전자가 처한 상황이나 V 시리즈의 명성이 G 시리즈보다 못하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소비자들의 이야기도 이해가 갈 만합니다.


물론 LG전자 입장에서는 쿼드 DAC이나 B&O와 협업한 점, 듀얼 카메라 등 여러가지 좋아진 점이 많으니 더 받을 수 있다고 이야기하겠지만 말이죠. 보통 업체와 소비자 사이에 의견 차이가 생기면 소비자 쪽으로 기울덥니다. 제휴 신용 카드 할인 이야기는 당연한 이유로 생략합니다.


게다가 아래 2번 항목을 보면 가격에 대한 긍정 요소는 좀 더 줄어듭니다.




2. 배터리 : 하나만 주면서 왜 교체형일까


결국 배터리는 하나만 주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 설명이 들어가는 사운드 패키지에 배터리가 따로 포함되는데, 전작 V10 또한 하나였고 두개 준다는 이야기는 애초에 없던 터라 아마도 하나인 듯 합니다[각주:1].

프로모션을 이용한다고 해도 내달 31일까지 구입해야만 교체할 배터리가 하나 더 생기는 셈입니다. 그 이후에는 없어요.
V20은 열심히 교체형으로 만들어 놓고[각주:2] 정작 교체할 배터리는 돈 주고 사게 만드는 LG전자의 마음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3. 사운드 패키지 : V20의 무선 오디오 능력을 다 못 써

이번 출시 발표를 보면 흥미로운게 있습니다. 오늘 발표에서 앞의 두 항목은 어느 정도 예상을 했던 부분이었죠. 하지만 지금부터 설명드릴 건은
글쓴이가 가장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었습니다.


출시 후 한달 동안 V20 구입자는 5,000원을 들여서 무려 20만원이 넘는 '사운드 패키지'를 구매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합니다.

내달 31일까지 한달간 구매 고객에게 LG 톤플러스(HBS-900)와 LG 블루투스 스피커(PH1), 배터리팩(추가 배터리+충전 크래들)을 신한카드 FAN으로 결제하면 정가 20만 7000원 상당의 프로모션 패키지를 5천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 안에는 통신사 별로 멜론, 엠넷닷컴, 지니와 협업, ‘음원 듣기+저장’ 2개월 이용권도 포함됩니다.


핵심 요소가 블루투스 무선 오디오 액세서리인 걸 보면 발표에서 전혀 설명이 없던 무선 오디오에 대한 여론을 보고 결정한 것 같습니다. 사실상 무선 사운드 패키지라고 불러도 될 정도로 말이죠. 대중의 오디오 트렌드가 유선보다는 무선 오디오 쪽으로 가고 있는 것을 보면 나름 괜찮은 대응 같기도 합니다만...

이 사운드 패키지 구성이 정말 요지경입니다. 배터리는 앞에서 이야기 했으니 제외하고 보겠습니다.



첫번째, 제일 먼저 눈에 띄는 LG전자의 베스트셀러 넥밴드 블루투스 헤드셋인 톤플러스 HBS-900은 V20이 갖고 있는 고음질 무선 코덱인 APT-X HD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보다 상위 모델인 HBS-1100이 지원하지요.
그 차이를 모르고 지나가는 분들도 많겠지만 LG전자가 홍보한 대로 정말 음질을 생각하고 V20을 사셨다면... 글쎄요.

두번째, 같이 준다는 무선 스피커인 PH1[각주:3]은 휴대성을 강조해서 나온 제품이라 그런지 APT-X HD는 커녕 APT-X도 아닌 가장 낮은 음질을 제공하는 SBC만 지원합니다.

세번째로 음원 듣기+저장 이용권 또한 하이파이 음원 제공이 포함되는지 표기가 되지 않은 걸로 봐서 아마 안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각주:4].


정리하면, 이 사운드 패키지를 사면 LG V20의 무선 오디오 능력을 깎아먹는 액세서리를 쓰게 되는 셈입니다. 그렇게도 오디오를 강조한데다가 '사운드'라는 이름을 달아놓고 이런 패키지 구성이라니 정말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이 사운드 패키지를 사지 말고 APT-X HD를 지원하는 HBS-1100이나 다른 무선 스피커를 구입해야 V20의 좋은 무선 오디오 음질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각주:5]. 아쉽고 안타깝습니다.



이런 이해 안되는 점들에도 불구하고 LG V20은 여전히 매력과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폰입니다. 하지만 잘 만들어놓고 왜 이해 안 되는 일들을 벌이는 건지는 정말 이해할 수 없습니다. LG전자는 소통에 대해 정말 진지하게 고민해 볼 때가 아닐까요? 밖으로건 안으로건 말입니다.



  1. 틀린 이야기라면 누구라도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본문으로]
  2.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일체형으로 만드는게 교체형으로 만드는 것보다 더 쉽습니다. [본문으로]
  3. 위 사진에로 오른쪽 아래에 있는 동그랗고 예쁘게 생긴 제품. [본문으로]
  4. 역시 오류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본문으로]
  5. 지금의 사운드 패키지를 실속형 무선 오디오 팩 정도로, 그리고 프리미엄 무선 오디오 팩이나 프리미엄 유선 오디오 팩 등을 따로 구성하는 식으로 이용자가 선택 가능한 안을 복수로 제공하는 것도 좋았을 겁니다. 급에 따라 부담 비용도 다르게 하고 말이죠. [본문으로]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narsass.tistory.com BlogIcon Narsass
    2016.09.20 13:43 신고

    저 패키지를 빼고 배터리 2개 799800원으로 나오거나, 아니면 옵션을 둬서 배터리 1개 기본 패키지/ 고음장을 활용할 수 있는 한정 패키지로 나눠 파는게 좋았을거 같은데... 정말 이해가 안가네요...

  3. 마케팅
    2016.09.20 14:01 신고

    엘쥐는 개발팀과 마케팅팀의 협업이 전혀 안되나 봅니다. 개발팀의 의도를 전혀 파악하지 못하는 마케팅. 정말 답답하네요

    •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6.09.20 14: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처음 제품 기획 단계부터 마케팅이 함께 가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만... 최소한 제품에 대한 이해도가 더 나아졌으면 좋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kudoproducer.tistory.com BlogIcon 쿠도PD
    2016.09.20 22:46 신고

    다 좋은데 뭔가 부족한 느낌이 있었는데 콕콕 짚어주셨군요.
    저도 윗분 처럼 사운드 패키지랑 배터리 패키지랑 분리했음 훨 좋았을 텐데...

  5. 쿠모
    2016.09.20 23:08 신고

    그리고 저 프로모션은 연장에 연장 계속 연장하다가 남는 재고 결국 20만원어치까지는 아니겠지만 헐값에 싸게 풀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
    G5때 처럼요.

  6. G5
    2016.09.21 09:34 신고

    G5사용 자로써 자신들이 만든폰 망했다고 신문에 떠들어 대는 곳의 제품을 어떻게 사야 할까요. 다시는 lg 제품 살일이 없을것 같습니다.

  7. 예전부터 마케팅팀은 팀킬이였어
    2016.09.21 09:35 신고

    2009년에도 테크노마트에서 판매 영업사원이였지만 그때도 마케팅팀 팀킬로 유명했습니다.

    영업사원 마케팅팀 교육이 있어서 질문을 받기에 질문하는자가 없었습니다. 그저 교육 끝나고 영화보기에 급급했었죠. 공짜로 보여주고

    영화표 2매에 무료콤보 2장을 주기에 그냥 넘어갔으나 저는 버림 받은 폰으로 전락하면 판매에 차질이 생기거나 꼬장부리는 고객님 계시는데

    이 신제품이 히트를 칠지 장담을 못하고 사후지원보장을 못하면 자신있게 어떻게 팔라는건지 질문했더니 나중에 설명해주겠다더니 마케팅팀장

    따로 설명하더군요. 불만있냐고 ㅋㅋ 그때 버림 받은 프랭클린플래너폰 예를 들면서 설명했더니 죄송하다는 말만 번복... 짜증나이더이다..

    그러고 열심히 서비스센터 20번 찾아간 끝에 환불함.. 제대로 만들던지... 위성DMB보다가 문자오면 시스템 셧다운이라는게 말이 되는겐지...

    버그 엄청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엔지니어나 평택공장에 연락해서 버그수정요청해도 묵살.. 요즘도 버그패치해줄 엔지니어 없어서 허덕인다 이야기듣고

    엘지는 스마트폰 개발할 자격이 없습니다. 집에 가전제품 엘지로 한가득이지만.. 정말 아닌건 아닌겁니다.

  8. 예전부터 마케팅팀은 팀킬이였어
    2016.09.21 09:47 신고

    이번에도 V20 망하면 스마트폰 철수를 하거나 중저가폰으로 별볼일 없는 보급품으로 찍어내는 폰만 만들어서 팔것으로 전망합니다.

    96년엔 세림이동통신삐삐 97년엔 세림이동통신광역삐삐 98년엔 서울나래이동통신(대구거주) 99년부터 본격적으로 LG PCS폰을 썼었지만

    그때도 문제가 많았죠. 전원 껐다가 자동으로 켜지고 발열이 심해지면 시스템셧다운은 기본으로 탑재된터라.. 탱크폰이였던 삼성에 비해 엘지는

    절대 엉덩이에 폰을 넣고 다니거나 어디 눌리는 곳에 넣고 다니면 븅폰이 되기 일쑤여서.. 좋지 않았습니다. 옵티머스Z 비롯 엘지폰 3~4대정도 거친걸로

    기억하는데 OS업뎃 늦장에 별로 좋은 기억이 없네요. 옵티머스Q 또는 넥서스5X가 그나마 괜찮았다는 외사촌동생의 말이 잇었긴 하지만 저는 안 써봐서

    모르겠네요.

  9. 예전부터 마케팅팀은 팀킬이였어
    2016.09.21 10:02 신고

    아무래도 책임연구원이 계속 바뀌지 않았을까.. 뷰1뷰2뷰3 다품종소량생산으로 개발하다보니, 버그패치해줄 인력도 부족하면서 찍어내기식이 문제였던거죠..

  10. 예전부터 마케팅팀은 팀킬이였어
    2016.09.21 10:10 신고

    프랭클린플래너폰 뒷전이고 쿠키폰 만들어서 100만대 돌파했을 무렵에도 프랭클린플래너가 먼저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버그패치는 항상 쿠키폰이

    먼저였고 프랭클린플래너폰은 뒷전이였습니다. 알고도 묵인 부가설명이고 뭐고 없었습니다. 프랭클린플래너매니아들이 많이 구매하다가 많이 안팔려서

    공짜폰으로 전락했을때는 이미 버그패치 뒷전인걸 알고 대다수 초기 구매자들 환불로 돌아서거나 엘지폰 다시는 안산다에 아이폰으로 넘어간분들

    많았습니다.

    •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6.09.21 1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프랭클린 플래너폰도 나름 고급 이미지를 가진 제품인데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일에는 소홀한 듯 합니다. 장기적으로 봤어야 하는데 말이죠.

  11. 예전부터 마케팅팀은 팀킬이였어
    2016.09.21 10:40 신고

    늑돌이님도 아시겠지만 LG폰은 예전부터 출시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상황을 보고 안팔리면 출고가 인하..

    6개월이 지나면 가격방어가 안되어서 훅 떨어지거나, 공짜폰 돌입준비를 했었습니다. 요즘은 15개월이 넘어야 하는 규정때문에

    15개월이 지나면 조건부 공짜폰이 나오는 추세죠.. 요즘 공짜폰이라고 말하면 싸대기 때리고 싶은 심정이라... 조건부 공짜폰이라 칭하겠습니다.

    엘지가 아직도 전체적으로 문제가 되는게 할당입니다. 엘지전자 건물 가보면 엘지유플러스만 잘터지고 타통신사는 잘 안터지고 상관 눈치보이고

    그렇습니다. 인터넷도 스마트폰도 LGU+ 무조건 써야한다는 개념은 버리고 경쟁을 해야 하는데 지나친 할당 협력업체 등꼴 휘죠.. 아직도 지주회사로

    전환했음에도 불구하고 자회사는 그렇더라도 협력회사들의 할당에 지치는게 문제가 크죠 SK브로드밴드가 현금이벤트에 눌려서 요즘은 엘지냐 SK냐

    현금이벤트 많이 주는것으로 바꾸는데 LG협력업체는 그런거 생각 못하죠 ㅎㅎ


  12. 2016.09.21 12:10 신고

    폭탄 핸드폰 보다는 이해가 쉽다

  13. 박투소
    2016.09.21 17:02 신고

    엘지는 일단 가장 시급한 문제가 사내 의사소통이 단절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분명히 출고가 가 높아서 내부적으로 인하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있었겠지만, 묵살 된 것으로 보이고요.
    그러한 의사결정 구조를 개혁하지 않는 이상 회생이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단가가 높아서 고가 정책을 펼수밖에 없다고 하는데, 이런 말은 애플이 하면 수긍이 갈까 모르겠으나,
    엘지가 이런 말을 하니, 더더욱 사기싫어지네요.

    엘지 폰으로 바꿔볼까 고민하던 사람들도 끝끝내 출고가를 미적거리더니
    "역시나 엘지구나" 라고 마침표를 찍게 만들어주는군요.

    기대를 하게 만들고 최종적인 구매를 하게 만드는 부분에 있어서 엘지는
    유독 스마트폰 사업분야에서 굉장히 취약해 보입니다. 어쩔때는 신기할 정도 이지요..

    지피지기 자체를 모르고 '때'를 모르니 누가봐도 실패 할 것으로 보입니다.

  14. kz
    2016.09.21 17:42 신고

    백색가전 사업부랑 스마트폰 사업부랑 너무 차이가 난다고 봅니다

    백색가전 1/4 만큼이라도 따라갔으면 ㅉㅉ

  15. 정말
    2016.09.22 23:59 신고

    참 사려고 기다렸는데.. 신한카드어쩌구에 어처구니가 없어서 살려던 사람도 맘 싹 사라지게 하네요. 제 맘을 글 잘 쓰셨네요.

    •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6.09.23 0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신용카드 얼마 이상씩 쓰게 하고 할인시켜준다고 하는 거야 늘 있는 일이긴 합니다만, 그걸 또 대단한 할인인양 하는 건 별로 보기 좋진 않더라고요.

  16. Favicon of http://eighty4.tistory.com BlogIcon 에이티포
    2016.09.23 17:54 신고

    LG는 삼성을 절대 못이겨요.ㅎㅎㅎ
    여러가지 단말들을 다 써봤는데, 정말 안 좋더라구요.ㅎㅎㅎㅎ

  17.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6.10.01 03:25 신고

    물들어올때 노저어야하는데
    이분들은 허공에 노를 젓고 계시네요 ㅋㅋ

  18. Favicon of http://yhbaek.tistory.com BlogIcon 初志一貫
    2016.10.01 08:28 신고

    정말 LG 개발자들과 마케팅을 담당하는 사람들 보면 정말 한심하고 이해 할 수가 없습니다.
    저기 어느 분 께서도 얘기하셨지만 LG는 죽었다 깨도 삼성을 넘을 수가 없습니다.

  19. Favicon of http://unaver.tistory.com BlogIcon 소화낭자
    2016.10.03 09:19 신고

    엘지의 가장 큰 문제는 기술력이나 서비스 디자인 등이 절대 이류 이하인데도 자신들이 애플 삼성급이라고 착각한다는 것입니다.
    낮은 기술력과 디자인 등을 언론플레이나, 마케팅으로 극복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엘지에개 있어 삼성은 경쟁자로 생각할 레벨의 회사가 아닌데 같은나라 같은 업종이라고 해서 경쟁하는 것 자체가 웃깁니다.
    엘자의 플래그쉽, 프리미엄 제품은 삼성의 보급형 저가형 제품 가격에 나와도 비싼 수준인데 유사한 가격 을 책정한 것부터 현실을 모르는 겁니다.

  20. Favicon of http://unaver.tistory.com BlogIcon 소화낭자
    2016.10.03 09:22 신고

    하나 더 말씀 드리면, 잘만들어 놓고 마케팅을 못한다는 언론플레이는 지겹고요 제품을 제대로 못 만듭니다.

  21. Favicon of http://saba2050.tistory.com BlogIcon 구만산
    2016.10.04 20:08 신고

    전에는 LG 전자의 마케팅팀이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지난2-3년간의 연구개발 마케팅을 보면 결국 가격결정권을 가진 경영자의 무지와 무능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맨날 밑에서 개고생하고 욕먹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