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전자의 양대 플래그십 모델 가운데 하나인 갤럭시 노트5, 그리고 새로운 모델인 갤럭시 S6 엣지+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아시다시피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삼성전자의 패블릿 제품군을 상징하는 모델이자, 어떤 분들은 갤럭시 S가 아닌 갤럭시 노트를 유일한 플래그십 모델로 볼 정도로 사랑받는 제품입니다. 갤럭시 S6 엣지+는 갤럭시 S6 엣지의 패블릿 버전이죠.



자세한 내용은 위에 공개된 언팩 실황 영상을 보시면 될 듯 하네요. 아직 국내용 정식 보도자료가 없으니 삼성 투모로우의 글도 보시고요. 하지만 이거 다 보실 시간 없는 분들 위해 짧게 정리해 보겠습니다.



기대


우선 갤럭시 노트5나 갤럭시 S6 엣지+나 모두 예상만큼 나왔다는 생각입니다. 갤럭시 S6와 엣지에서 가졌던 장점을 고스란히 가져왔고, 무선 충전 속도는 더 빨라졌습니다. 발열 문제로 말많은 퀄컴 스냅드래곤보다 더 빠른 엑시노스7 옥타코어 프로세서가 채용되었고 RAM은 4GB로 늘어났습니다. 동영상 촬영시 기존의 OIS가 디지털 보정 방식인 VDIS와 합쳐져 좀 더 나은 성능을 보일 것 같네요.


보시다시피 갤럭시 노트5의 경우에는 뒷면에 곡선을 주었습니다. 손으로 쥐기에 더 편할 것 같네요. 엣지 스크린이 있는 엣지 시리즈와 앞뒤로 대비가 되어 재미있기도 합니다.



노트5에 추가된 꺼진 화면에 쓰기는 직접 써봐야 판단을 하겠지만 속도만 빠르다면 많이 쓸 것 같은 매력적인 기능입니다. 이 밖에도 펜의 쓰임새가 더 편해지고 다양해진 점도 다행이네요.



개인적으로 물리키보드를 사랑하는 지라 QWERTY 키보드를 가진 케이스에도 관심이 갑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5의 정체성을 생산성으로 보고 있네요. 엣지 스크린의 활용도 또한 좀 더 늘리려고 생각한 듯 합니다. 하지만,



우려


우선 삼성전자의 플래그십이 이제 4개로 늘어났다는 부분을 지적할 수 있겠네요. S와 노트 시리즈가 있었던 예전과 달리 S 시리즈에 엣지와 엣지+가 추가된 셈입니다. 아이폰6+ 킬러 자리를 맡은 듯한 엣지+가 어떤 식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확보할지 모르겠는데 이 상황은 제법 혼란스러울 수도 있어요.

패블릿이라는 공통점은 있지만 지향점이 서로 다른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 플러스의 발표 시기를 같이 잡은 건 좀 애매할 수도 있겠습니다. 소비자에게 여기에 대해 보다 명확하게 정리해 줄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아이폰6+를 잡을 상대가 급하게 필요하긴 했겠지만요.



또 한가지는 지난번 S6 발표 당시 대비 확 눈을 끌만한 부분이 많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엣지 디스플레이는 말할 것도 없고 출시 전에 대부분의 제원이 노출되어 신비감이 사라진 것도 한몫했죠. 작년까지는 갤럭시 S 시리즈에서 아쉬웠던 부분이 노트 발표 때에는 확 좋아져서 나왔는데, 이번에는 그런 부분이 부족합니다.



USB-C 단자 채용이 안된 부분은 어느 정도 납득이 가는 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5 만큼은 좀 두꺼워지더라도 넉넉한 배터리 용량이 제공되었으면 했습니다만 그렇지 않았어요. 전작보다 줄어들었습니다.




마무리



분명히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우수한 패블릿입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시중에서 현재 이 제품과 제대로 경쟁할 수 있는 패블릿은 찾기 힘들겠죠. 디스플레이나 카메라 품질, 게다가 엑시노스7 옥타의 성능은 독보적인 수준입니다.

다만 이번 언팩에서 아쉬운 건 패블릿 장르를 개척하고 확장해 온 삼성전자가 애플을 위시한 패블릿 후발 주자들에게 확실한 한방을 날려주지는 못했다는 생각입니다. "패블릿 제품군 만큼은 내가 최고다! 따라올테면 따라와봐라."고 당당하게 선언하는 그런 좀 오만하기까지 한 느낌 말이죠. 삼성전자의 현 위치와 그동안 이뤄낸 과업을 생각해 보면 이번 언팩은 좀 싱거운 맛이지 않았나 합니다. 128GB 모델도 준비해주길 바랍니다.



그리고 기어S2 이야기는 다음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