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하면 소니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소니가 남긴 발자취는 크고 깊습니다. DSLR에서는 캐논과 니콘의 위세에 눌려 큰 활약을 보이지 못했지만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는 2010년 NEX5를 시작으로 해서 말 그대로 시장을 평정합니다. 뒤이어 나온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알파7 시리즈와 컴팩트 하이엔드 카메라의 새 장을 연 RX 시리즈까지 소니는 미러리스와 컴팩트 하이엔드 카메라를 중심으로 시장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합니다.



그 시작이 된 NEX5는 지금은 알파 시리즈로 통합되었지만 그 특징들은 후속 기종들에게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나온 알파 5100 또한 그 NEX5에서 내려온 전통이 잘 계승 발전된 제품입니다.



본체는 여전히 알파 5000 시리즈답게 본체 기준 224g으로 작고 가볍습니다. 플래시를 내장하고 이번에는 셀카를 위한 회전형 LCD를 채용했으니 일반 이용자로서는 매우 편리하죠. 특히 셀카가 자유로운 회전형 LCD는 제품의 수요층을 확 넓힐 수 있습니다.


색상은 이렇게 세가지. 까망, 티타늄 브라운, 하양입니다.



5100에는 상위 모델인 알파 6000에 들어갔던 179 포인트의 위상차 검출 AF, 25포인트의 콘트라스트 검출 AF가 도입되었습니다. 근래에 소니가 카메라 쪽에 힘을 기울이는 부분이 바로 빠른 AF며 이제는 동영상 촬영시 움직이는 피사체를 따라갈 정도로  0.07초 안에 잡아주는 초고속 AF를 자랑합니다. 



터치스크린에서 손가락으로 쳐서 AF를 잡는데 AF를 잡은 곳을 한번 더 터치해서 사진을 찍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이 터치 셔터만으로도 버튼과 마찬가지로 빠른 연사가 가능합니다.



결국 AF라는 것이 일상에서 빠르게 촬영할 때 애용되는 것을 볼 때 예전의 NEX5가 처음 나왔을 때보다 초보 이용자에게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50Mbps 비트레이트를 자랑하는 고화질의 XAVC S 비디오 포맷을 지원하는 등 최신 기능들이 도입되었습니다.




게다가 가볍고 편리하다, 중요한 키워드죠.



제원을 비교해 보지요. 인생은 스펙 뿐만이 아니랍니다만. 적어도 AF만큼 DSLR 기종들도 따라가기 힘들 지경입니다.



대한민국에는 9월 12일부터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표준 줌렌즈 키트 기준으로 89만 8천원부터 시작입니다. 원화 가치가 많이 오른 걸로 알고 있는데 여전히 소니는 소니 프라이스군요. 소니답게 조금 기다리면 내려가긴 하겠습니다만.



소니 알파 5100은 새로움으로 가득 한 카메라라고는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기존의 소니 상위 기종들이 가졌던 여러가지 장점들을 5100 라인업에 맞게 도입했다고나 할까요? 


하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5100이 포용할 수 있는 범위는 꽤나 넓습니다. 전작인 5000과 마찬가지로 렌즈교환식 카메라에서 셀카를 중요시하는 계층은 물론이고 DSLR과 부속 렌즈은 부담스럽고 가벼우면서도 고화질과 빠른 AF를 중요시하는 사람들에게 매력적이니 말이죠. 소니는 A5100을 구형 미러리스 카메라를 갖고 있거나 새롭게 미러리스 카메라를 도입할 것으로 고려하고 있다면 한번쯤 살펴봐야 할 제품으로 만들어 내놓았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googolplex10.tistory.com BlogIcon 구골플렉스
    2014.09.20 07:24 신고

    티타늄색상이 상당히 마음에드는군요. ㄷㄷ

    미러리스는 소니도 상당히 무섭게 치고올라오는것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