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o Pro의 성공 이후 액션캠의 활용 범위는 갈수록 넓어지고 있습니다. 아웃도어 스포츠 촬영에 이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아이나 애완동물의 촬영 같이 사적인 분야는 물론이고 다큐멘터리나 드라마, 예능 촬영같은 본격적인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데에도 적극적으로 쓰이고 있지요.

그런 만큼 액션캠의 경쟁도 갈수록 격렬해지고 있습니다. 원조랄 수 있는 Go Pro는 물론이고 영상 분야에서 이미 오랫동안 활약 중인 소니나 파나소닉도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소개해드릴 제품은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근래에 화제가 되고 있는 AEE사의 매지캠(MagiCam) S71입니다.



자, 이 제품입니다. MagiCam이라는 브랜드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익숙하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화질만 좋다면야. 사실 AEE 브랜드는 일반인들에게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카메라 분야에서 20여년 전부터 존재해 왔었다는군요. 특히 이 S71은 카메라 리뷰 사이트인 ezvid.com에서 2015년 4K 캠코더 분야 탑10 안에 들었고 아웃도어 용품 컨벤션 행사인 ISPO 2014 액션캠 분야에서 최우수상도 탔다는군요. 대한민국에서는 무선 디스플레이로 유명한 모두시스가 유통 중입니다.


다른 제품도 다 그렇듯 상자 앞쪽에 이 제품의 네가지 특징을 적어놨습니다. 4K UHD 촬영과 WiFi 접속, 터치스크린 제공, 그리고 10배 디지털 줌입니다. 아시겠지만 액션캠은 그 구조를 단순화시키기 위해서 거의 대부분 광학 줌은 안 들어가죠.



앞의 내용이 좀 더 자세히 적혀있습니다. 우선 WiFi를 이용해서 안드로이드나 애플 제품에 연동하여 쓸 수 있고, 영상 촬영은 4K/15fps, 2.7K/30fps, 1080p/60fps, 960p/60fps, 720p/120fps로 촬영이 가능하고 정지 화상은 1천6백만 화소까지 촬영이 가능합니다. 나머지 사항은 부속을 보면서 설명 드리죠.



더 나아가기 전에 잠깐. 이건 원래 부속에는 없고 별도로 사야 하는 것이지만 리뷰용으로 빌려온 것입니다. 맨 위는 다 아시겠지만 전용 셀카봉. 그 아래에는 가슴 가운데에 다는 스트랩 마운트와 머리에 다는 스트랩 마운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기본 부속과 좀 더 자세한 제원이 나와 있습니다.



배경을 잘못 골라서 좀 어지럽긴 한데 대략 말씀드리면, 설명서와 함께 팔목과 손가락을 위한 스트랩 1종씩과 충전과 데이터 전송을 겸한 USB 케이블, 그리고 김서링 방지용 HUMONITOR, 피봇 암, 평면과 곡면을 위한 마운트, 퀵릴리스마운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터치스크린을 합쳤을 경우를 대비한 방수케이스 뒷면과 터치스크린, 1500mAh라는 비교적 대용량을 자랑하는 리튬 이온 배터리까지 준비되어 있습니다.



아까 상자에서 보셨겠지만 처음부터 이 제품은 방수 케이스와 합쳐진 상태로 출시됩니다. 100m의 수압을 견디며 IP68을 준수한다는군요.



뒷면은 이런 상태로 나왔는데 배터리의 빈 자리가 보입니다. 참고로 이 상태에서 터치스크린 패널을 부착하지 않고 쓸 수도 있죠. 만일 터치스크린 패널을 부착하고 쓰겠다면 위에 나왔던 전용 후면 커버로 교체하면 됩니다. 



이런 식으로 열면 됩니다. 쉬워요.



이건 100m 방수 플러그인데, 소리 녹음에 어려움이 생기니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구멍이 뚫려있는 생활방수용 플러그로 갈아쓰는게 낫습니다.



드디어 숨겨왔던 나의~ 본체를 만났습니다. 스위치가 네개, 버튼이 하나 보이는데 위에서부터 WiFi, Light Meter, 충격 센서, 전원 스위치다. 녹색 버튼은 녹화 시작 버튼. 여기서 충격 센서는 블랙박스에서 충격이 있을 때만 찍어주는 상황을 생각해 보면 그 쓰임새가 이해가 가실 겁니다.



뒷면입니다. 터치스크린 패널을 껴넣기 위한 슬롯과 배터리를 위한 칸이 있습니다.



위에서 본 모습이죠. LCD 상태창이 있어서 터치스크린이 없어도 대부분의 작업은 수행 가능하고, 그 옆의 작은 구멍은 마이크 구멍입니다. 빨간 네모는 중지 버튼, 그 앞쪽으로는 사진 촬영 버튼이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외부 단자가 있는데, 미니 HDMI, 미니 USB, 그리고 마이크로 SD 슬롯이 있다. 미니 USB의 경우 불편하게도 스마트폰 등에서 많이 쓰는 마이크로 USB가 아니라 미니 USB B형이니 착각하지 마시길. 그리고 마이크로 SD는 64GB까지 지원한다.



눈썰미가 좋으신 분이라면 알아채셨을텐데, 좀 두꺼워졌죠? 바로 터치스크린 모듈을 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오른쪽에는 핸드스트랩 걸이와 스피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자, 2인치의 터치스크린 모듈을 단 상태입니다. 화질이 쨍한 편은 아니지만 디지털 카메라 쓰듯이 편하게 쓰겠다면 이렇게 쓰고 익숙해진 상태에서 배터리를 더 오래 쓰겠다면 아예 빼고 쓰는 방법도 있습니다.



밑에서 보면 이런 모습. 삼각대 마운트용 구멍과 배터리 고정용 락이 있습니다.


무게는 구성 별로 다른데, 배터리와 메모리카드까지 다 껴 넣은 본체의 무게는 85g, 터치스크린 모듈이 들어가면 112g, 방수 하우징까지 합체하면 233g입니다. 이 상태에서 터치스크린 모듈을 제거하고 방수하우징 케이스 후면도 교체하면 202g입니다. 느낌으로 말한다면 방수하우징 없으면 꽤 가볍고 하우징이 있어도 그럭저럭 부담없는 수준이 되겠다.


자, 오늘은 여기까지다. 다음부터는 본격적인 활용과 그 결과물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 나갈텐데 그냥 끝내면 아쉬우니 시험용 영상 하나 올려놓겠습니다.



별다르게 고정하지 않고 손으로 들고 가며 찍었습니다. 그럼 다음편도 기대해 주시길~.


리뷰를 위해 모두시스로부터 제품 대여와 소정의 저작료를 제공받았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