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윈도우 이용자라면 몰라도 애플의 매킨토시 컴퓨터를 쓰는 분들에게는 패러렐즈(Parallels)가 꽤 친숙한 이름일 겁니다. 분명 편리한데다가 멋진 디자인을 자랑하는 OS X지만, 살다 보면 윈도우를 써야 할 때가 있는 법이고 이때 간편하게 윈도우로 갈아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계 작업까지 가능한 패러렐즈는 비슷한 크로스 플랫폼 소프트웨어 가운데에서도 첫 손에 꼽히곤 했죠.

그 패러렐즈에서 액세스라는 소프트웨어를 따로 발표했습니다. 게다가 이번에는 애플이 아닌 안드로이드까지 지원한다는군요. 과연 어떤 소프트웨어일까요.


액세스 2.0을 간단하게 정리하면 이렇게 됩니다. 윈도우 PC나 매킨토시의 모든 앱과 파일에 원격 접속하여 다양하게 이용하게 해주는 원격접속 소프트웨어인 셈입니다.


작년에 나왔던 1.0에 비해 업그레이드 된 부분은 위와 같습니다. 아마도 가장 중요한 부분은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지원하게 되었다는 것이겠죠.


앱 런처와 스위처를 통해 마치 자체 앱인 것처럼 활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에서처럼 접속한 PC에 뜬 내용을 드래그, 복사, 붙여넣기까지 그대로 가능합니다. 특히 LOCK'N'GO라는 선택시 확대해주는 돋보기 기능도 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데스크톱과 같은 배열의 가상 키보드도 제공합니다.


이 밖에도 해상도 변환이나 안드로이드 홈 스크린에서 바로가기를 통해 원격 접속한 데스크톱의 애플리케이션들을 실행할 수 있는 등의 편의사항들이 있겠습니다.



현장에서의 시연입니다. 좀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우선 안드로이드.



그리고 아이패드에서의 시연이 이어졌네요.


참고로 패러렐즈 액세스 2.0을 지원하는 하드웨어입니다. 안드로이드 4.0 이상, 아이패드 2 이상과 아이폰 4s 이상에서의 기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윈도우 XP나 아이폰4는 여기서 안녕입니다.

이 날 발표를 담당한 패러렐즈의 아태지역 크로스 플랫폼 마케팅 총괄 Eugenio Ferrante 씨


지금까지의 내용을 종합하면 비록 원격지원 서비스 가운데에는 비교적 신참이긴 하지만 패러렐즈 액세스 2.0은 제법 쓸만한 녀석인 듯 합니다. 특히 매킨토시에서 윈도우를 지원하는 패러렐즈에서의 경험이 나름 잘 녹아난 듯 한게 다른 플랫폼 사이의 차이를 분석하고 그 차이를 메우려고 하는 노력이 엿보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시장을 잠깐 살펴보면, 나름 최고의 입지를 장악하고 있는 패러렐즈와는 다르게 패러렐즈 액세스가 노리는 원격 접속 소프트웨어 시장은 꽤나 많은 경쟁자가 있는 곳입니다. 기능과 성능의 차이는 있지만 무료로 쓸 수 있는 프리웨어부터 비즈니스 용까지 다양하게 존재하는 시장이죠. 그런 마당에 패러렐즈 액세스가 쉽게 시장에 진입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특히 개인용도 유상인 점은 일단 사용해 보고 구입하는 이들에게는 적지 않은 장벽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2주간의 체험 기간이 있다고는 하지만 원격 접속을 아무 때나 하는 것도 아니고 필요할 때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체험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는 기간인 듯 하네요. 결국 남은 건 B2B 시장일텐데 여기야 말로 장벽이 웬만해야 말이죠. 언젠가는 지금보다 더 많은 이들이 패러렐즈 액세스의 장점을 이해하겠지만 그때까지가 문제가 될 것 같습니다. 경쟁사들도 가만히 있진 않을테니 말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