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와치온(WatchON) 2.0에 관핸 두번째 글인 이번 포스트의 주제는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기어2, 그리고 또 하나는 와치온의 VOD. 자, 시작해 보자.

2014/06/17 - 갤럭시 S5 타고 돌아온 와치온 2.0, 무엇이 달라졌나?


1. 웨어러블 리모콘? 기어2와 와치온

많은 화제를 모으며 갤럭시 S5와 함께 선보인 삼성전자의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기어2에는 재미있는 LED가 하나 더 추가되었다. 바로 적외선 신호를 발사하는 IrDA LED다.


바로 여기가 기어2의 IrDA LED가 자리잡고 있는 곳이다. 직접 손목에 찼을 경우를 예로 들어 설명하면 몸의 바깥쪽에 자리잡고 있는데,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바로 카메라 옆으로 조그만 구멍이 따로 있다. 그게 바로 IrDA LED를 발사하는 구멍이다. 카메라가 없는 기어2 네오의 경우 더 작은 동그란 구멍으로 대체하고 있다[각주:1].


이 화면이 전형적인 기어2의 와치온 화면이다. 아마도 갤럭시 S4/S5 등을 통해 봤던 스마트폰에서의 리모콘 패널과 비슷한 디자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버튼이 작아보이긴 하지만 조작에 어려움이 있을 정도는 아니다.

처음에 이 와치온을 기어2에서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와 마찬가지로 초기 설정을 거쳐야 한다.


보시다시피 이용 가능한 기기는 [TV]와 [TV 및 셋톱박스], 그리고 [에어컨]으로 정해져있다.



이미 스마트폰에서 와치온을 써보셨다면 매우 편하게 설정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 한마디로 쉽다.


이렇게 리모콘을 설정하게 될 때 자연스럽게 기어2의 IrDA LED 성능도 시험해 보게 되는데 바로 느끼시겠지만 생각보다 신호가 잘 먹는 편이다. 당연히 TV 전용 리모콘을 따라갈 수는 없겠지만 자세가 달라서 그런지 갤럭시 S5로 할 때보다 더 잘 되는 경우도 있다.


설정된 리모콘 패널은 좌우 슬라이드 동작을 통해 두개의 화면을 교대로 볼 수 있다. 기본 동작을 담당하는 첫 화면과 채널 등을 입력하기 위한 숫자 패널이 전부다. 실제 리모콘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다양한 버튼이 여러 화면에 걸쳐서 준비되어 있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용 와치온에 비해서는 그 능력이 적은 셈이다


앞에서 말했듯이 현재 기어2의 와치온은 세 종류의 기기만 등록 가능하다. [TV]와 [TV 및 셋톱박스], 그리고 [에어컨]을 각각 하나씩만 등록할 수 있고  이미 등록한 제품을 다른 것으로 바꾸는 건 가능하지만 세개를 초과하게 등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렇게 다수 제품을 등록한 경우라면 원하는 기기를 선택함으로써 리모콘 패널을 바꿀 수 있다. 가능하다면 차기 버전에서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 잡았던 설정을 동기화해서 쓸 수 있으면 더 편하게 이용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 와치온, VOD를 얻다

VOD란 Video On Demand의 약자로 요약하면 원하는 영상을 원하는 때 보게 해주는 서비스를 말하며 기존의 와치온 서비스에도 들어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와치온 2.0에는 VOD가 빠져있었는데, 이는 Add-on 형식으로 제공되고 있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와치온'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 '삼성 와치온 (Add-on)'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와치온을 실행하면 되는데, 반영이 안 되어 있다면 재시작을 하도록.


화면 왼쪽 메뉴를 보면 TV 콘텐츠를 볼 수 있는 [TV 다시보기]와 영화를 보는 [영화]로 나뉘어져 있다.



[TV 다시보기]의 경우 상단 탭은 이렇게 나뉘어져 있으며 물론 장르로도 구별해 볼 수 있다.



[영화] 탭은 이렇게 나뉘어져 있다. 역시 장르로 구분 가능하다.


영상의 상세 정보 화면으로 들어가면 관련 정보가 사진, 동영상, 또는 링크로 제공되어 원하는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링크로 연결된 부분은 제법 편리하며 맨 아래에는 유튜브의 관련 영상까지 제공된다.


자세히 보면 영상의 썸네일 오른쪽 하단에 티빙과 삼성 비디오의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콘텐츠 제공을 누가 하냐를 알려주는 것인데, 만일 콘텐츠 공급을 복수의 회사에서 한다면,


이런 식으로 원하는 콘텐츠 업체의 것을 고를 수 있다.


삼성 비디오의 것을 고르면 이런 식으로 화면이 펼쳐지고


티빙 것을 고르면 티빙 앱으로 넘어간다. 당연히 티빙 앱이 설치되어 있어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플레이 스토어의 설치 화면으로 넘어간다.



이제 정리해보자. 기어2의 와치온은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한계 때문인지 기능 면에서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즐겼던 와치온에 비해서는 더 가벼운 버전임에는 분명하다. 그러나 기어2의 와치온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답게 휴대성 면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편하며 그렇기 때문에 굳이 주변을 더듬거릴 필요없이 간단하게 리모콘을 대신하는 용도로 무척 요긴하게 쓰이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와치온 2.0의 VOD 부분은 UI 면에서 확실히 좋아졌다는 느낌을 준다. 우선 중구난방이던 인터페이스가 깔끔하게 정리되었고 특히 영상 콘텐츠를 찾는 것까지만 도움을 주고 그 다음을 콘텐츠 제공업체에게 과감하게 넘겨버린 것은 이용자를 위한 좋은 결단으로 보인다.

앞으로 와치온이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디바이스까지 잘 통합해 나가면서 더 좋은 모습으로 발전하길 바란다. 특히 기어2의 와치온은 그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해 질 수 있다는 생각이다. 앞에서 말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데이터와 동기화는 물론이고 S 보이스를 통한 음성 명령도 적용해 볼만하다.


- 삼성 와치온(WatchON) 공식 페이지 : http://content.samsung.com/kr/contents/aboutn/watchOnIntro.do








  1. 아쉽게도 기어 핏에는 없다. [본문으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