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니 RX 제품군은 미러리스와 SLT를 담당하는 알파 제품군과 더불어 카메라 시장 점유율 확대에 쌍끌이를 하고 있는 존재입니다. 특히 그 가운데에서도 RX100 시리즈는 간편하게 찍을 수 있으면서도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더 우월한 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면에서 무척 많은 사랑을 받아왔죠. 소니의 RX100 시리즈 자체가 하이엔드 컴팩트 카메라 시장 자체를 끌어오고 있다고 봐도 좋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뭐든지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닙니다. 바디왕국 소니답게 RX100 시리즈는 조금씩의 업그레이드를 해가면서 후속작을 내놓았고 어떤 분들은 이제 소니가 사골을 끓이고 있다고 이야기하는 경우도 있죠. 아무튼 2012년 첫 제품이 나온 이후 벌써 5번째 모델인 RX100V(RX100 mark5/RX100m5)가 나왔습니다.



다섯번째 RX100, 달라진 점은 무엇?



우선 이번 RX100V에서 달라진 점을 알아봐야 하겠죠. 겉모습 만큼은 전작과 완전히 같습니다. 전작을 위해 나온 케이스나 스킨이 그대로 맞을 정도죠. 하지만 속은 좀 살펴봐야 합니다. 소니가 내세우는 이번 RX100V의 특징은 아래와 같습니다.


- 빠르고 정확한 AF

전작 대비 가장 많은 변화를 겪은, 그리고 체감할만한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컨트라스트 검출 AF만 있던 RX100IV(RX100M4)와 달리 위상차 검출을 위한 315개의 AF 포인트와 컨트라스트 검출 AF가 결합하여 0.05초 만에 촛점을 잡는 하이브리드 AF 시스템을 갖게 되었습니다.


- 같지만 다른 센서로 24fps 연사

RX100 시리즈에 들어가는 1인치(13.2x8.8mm) Exmor RS CMOS 센서 자체의 본질적인 면은 바뀌지 않았지만 그 안에 BIONZ X 이미지 처리 엔진과 프론트엔드 LSI가 통합되었고 그 안에는 저장을 위한 DRAM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작의 16fps에서 약 50% 빨라진 24fps를 자랑하는 연사 속도는 바로 이러한 구조에서 나온 것이죠.


- 960fps 수퍼슬로우모션

초당 960장의 슬로우모션 영상도 찍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려면 화질이 떨어지는 등 여러가지 제약이 걸리긴 합니다만.



자, 여기서 끝을 낼 거면 리뷰라는 걸 할 이유가 없죠. 하지만 전작들을 써본 분들이 적지 않을테니 길게 적을 필요도 없습니다. 직접 써보면서 살펴봤습니다. 사이 사이 사진들도 보면서 가시죠.




실제로 써보면 정말 다를까?


우선 카메라를 쓰면서 전작보다 전반적으로 쾌적한 반응 속도를 보여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다. 앞에서 자랑한 AF 속도가 빠른 건 물론이고 촬영을 비롯한 전반적인 작업에서 액션과 리액션이 조금 더 빨라졌어요. 이는 아마 새롭게 통합된 센서와 이미지 처리엔진 덕분이 아닐까 합니다.


무엇보다도 AF 속도는 써본 분들이 많이들 칭찬하시더군요. 이런 AF 속도는 AF-S와 AF-C를 오가며 동체 추적이 자유로워진 덕분이기도 합니다. 빠르고 정확한 AF는 영상 촬영에서 더욱 돋보이는데 아래 영상을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원래 AF 시험을 위한 영상 촬영은 아니었습니다만, 전면에 있다가 옆으로 가고 줌을 조절해도 금방 AF를 복구하는 부분을 관찰하실 수 있을 겁니다. 물론 빛이 모자란 경우에는 한계가 있긴 합니다만 많이 좋아진 듯 합니다.


위 영상에서 한가지 또 살펴봐야 할 부분은 바로 4K 영상의 화질입니다. 이건 RX100IV과는 달라지지 않은 부분이긴 한데 전작을 리뷰해보지 않은 터라 이번에 써보니 정말 괜찮았습니다. 시중에는 많은 4K 영상 촬영 카메라들이 있지만 이 제품이 보여주는 결과물은 그 가운데에서도 제법 훌륭한 편입니다.



오죽하면 영상 촬영 중 한 장면을 캡쳐해도 웹에 올리는 데에는 전혀 문제없는 수준의 사진이 나옵니다. 예를 들어 위 사진은 앞의 영상에서 바로 캡쳐한 장면입니다. 확대하면 원본이 나오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면도 마찬가지로 영상 중 한 프레임을 캡쳐한 것입니다. 이게 풀 픽셀 리드아웃(Full Pixel Read-Out)의 위력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소니 카메라는 4K 화질은 확실히 좋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4K 촬영의 경우 최대 5분까지만 가능하다는 점은 잊지 말아야 하겠죠. 덕분에 화질은 좋지만 본격적인 4K 촬영 용으로는 쓰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또 한가지는 연사입니다. 24fps까지 가능한 연사는 누르면 정말 무식할(...) 정도로 두르륵 찍혀 나갑니다.



영상 촬영이나 뒤에 설명할 슈퍼슬로우모션의 경우에는 메모리 카드를 가리지만 연사는 그렇지 않습니다. 아마도 메모리 카드와 상관없이 센서에 통합된 DRAM에 무식하게 때려 박는 듯 합니다. 덕분에 연사가 끝나면 메모리 카드에 저장하기 위한 시간이 꽤 걸립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은



이런 장면도,



이런 장면도,



이런 장면도 쉽게 만들게 합니다. 티스토리의 용량 때문에 이미지 크기가 작지만 한장 한장의 화질도 괜찮은 수준입니다.



연사와는 또 다른 한 축을 담당하는 부분이 바로 슈퍼슬로우모션입니다.



이번 RX100V는 슬로우모션으로 무려 최대 초당 960장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이것도 말이 필요없죠.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화질이 떨어지는 것을 알아차리신 분도 계실텐데, 960fps의 경우 빠른 촬영을 위해 실제 해상도가 1136x384 또는 800x270으로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당한 촬영 여건만 준비한다면 가끔씩 써줄 만한 기능입니다.




RX100V, 여전히 우월한가?



소니 RX100은 분명히 기념비같은 제품입니다. 전에도 하이엔드 급을 표방한 컴팩트 카메라가 없던 건 아니었지만 소니처럼 완성도있게 만들어 내진 못했죠. RX100은 작고 가벼운 컴팩트 카메라의 영역 안에서 1인치 센서와 품질 좋은 렌즈가 만들어 낸 괜찮은 결과물과 편리한 사용법으로 수많은 소비자들을 사로잡았습니다.

이런 RX100의 성공은 스마트폰 때문에 컴팩트 카메라 시장이 없어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을 보기좋게 뒤집어 버린 사례이기도 하죠.


다섯째와 세째의 대화 : 동생아, 금방 여섯째가 나와서 막내 생활 벗어날 거다. 나도 그랬거든.


하지만 그 이후 경쟁 제품들도 하나 둘 나오고 있고 RX100 시리즈의 가격도 조금씩 올랐습니다. 특히 이번 RX100V는 무려 130만원에 달하는 가격으로 나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죠. 비슷한 플랫폼인데 너무 비싸진 거 아니냐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리뷰를 통한 생각은 오래 우려먹고 있긴 하지만 현 시점에서 볼 때 여전히 살만한 제품이라는 것입니다.

RX100의 Exmor RS 센서와 ZEISS Vario-Sonnar T* 렌즈는 여전히 경쟁력을 갖고 있고 BIONZ X 이미지 프로세싱 엔진이 만들어내는 결과물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초반의 가격과는 다르게 인터넷 최저가 기준으로 100만원대 초반으로 떨어진 상황을 반영하면 조금 더 설득력이 생기고요.


물론 가격 자체가 비싸지 않은 건 아니고 특히 전작인 RX100 IV(RX100M4)와 비교한다면 차별성이 좀 애매하긴 합니다. 4에 비해서 개선 발전된 면은 있지만 특별히 5로 바꿀 필요성까지는 없을 듯 합니다.



이는 작고 가볍고 빠르고 편하게 좋은 사진을 찍는다는 컴팩트 하이엔드 카메라의 본질을 여전히 소니가 놓치고 있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물론 터치스크린이나 좀 더 긴 4K 촬영 시간을 기다리셨던 분들은 여전히 여섯번째 RX100을 기다리셔야 합니다만.



덧붙임 : 보너스로 ㅎ사 행사에 나왔던 배우 하석진씨를 촬영한 4K 영상도 있습니다. 광학 줌에 클리어 이미지 줌까지 다 땡긴 영상인지라 화질은 약간 아쉽습니다만.





리뷰를 위해 소니코리아로부터 제품을 빌렸습니다.


신고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2026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