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전자가 내놓은 G3는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서 QHD 해상도를 내장하고 좋은 카메라 성능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스마트폰이죠. 케이스와 보호필름 등으로 유명한 스킨플레이어에서도 G3 대응 케이스를 출시, 입수하여 간단하게 살펴봤습니다.



자, 오늘 살펴볼 제품입니다. iFit이라는 제품과 트렌더뷰입니다. 색상을 제가 지정한 건 아닌데 스킨플레이어에서 알아서 보내준 걸 보니 요즘 라임과 골드가 잘 나가는 듯 해요. 가격을 보니 스킨플레이어 홈페이지 기준으로 아이핏은 9800원, 트렌더뷰는 28000원입니다.



요즘 케이스들의 액정보호필름 제공은 기본이 된 듯. 사실 얼마 안 하잖아요.



자, 우선 아이핏 케이스 2종입니다. 겉과 속은 이래요. 카드를 수납하는 기능 같은 건 없지만 최대한 얇게 만든 듯 합니다.



장착시 모습은 이렇습니다.



두께는 이 정도. 나름대로 모서리를 다 방어하고 있죠. 무게는 채 20g도 안 되는 듯 합니다. 계산해 보니 17~18g 정도 나와요.


자, 다음 케이스 갑니다.


이거 어디서 많이 보던 녀석이죠. LG의 퀵서클 케이스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실제로 조금 반응이 느리긴 하지만 퀵서클 케이스처럼 동작도 하더군요.



이런 모습이 됩니다. 오리지널 퀵서클 케이스에 비해 동글뱅이 크기도 좀 여유롭고



두께도 좀 두꺼워집니다. 이 제품은 백커버를 대체하지는 않거든요. 뭐 어떻습니까, 훨씬 저렴하니까요.



이런 식으로 많이 두꺼워지고 묵직한 느낌을 줍니다.



재미있는 건 퀵서클 케이스에 비해서 앞면에 꽤 두껍습니다. 액정 보호를 위한 걸까요? 그래도 구멍이 뚫려있는 곳으로 뭐가 날아들면 대책이 없지만.



앞에서 살펴본 두종, 3색 케이스 가운데에서는 역시 첫눈에는 금딱지 아이핏 케이스가 마음에 들더군요. 커버형은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말이죠. 그리고 아이핏 케이스는 확실히 제품을 전체적으로 미끈하고 깔끔하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다만 약점이 하나 있더군요. 표면이 미끄러워서 손에서 놓치기 쉽다는 점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G3는 패블릿에 가까운 좀 큰 스마트폰인데, 이 아이핏 케이스를 쓰시겠다면 손으로 꽉 쥐고 다니시기 바랍니다. 그런 면에서는 트렌더뷰 케이스가 더 낫긴 합니다.



리뷰를 위해 스킨플레이어 측에서 케이스를 제공받았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