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끔 어떤 디지털 기기를 보면 이거 어디다 쓰려고 만든 물건일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이 들게 하는 제품을 자주 만들기로 유명한 곳은 바로 소니를 빼놓을 수 없죠. 오늘 소개해 드릴 물건 또한 소니가 만든, 고개를 갸우뚱하며 생각에 잠기게 하는 바로 그런 제품입니다.

과연 소니가 내놓은 희안한 카메라, QX는 어떤 녀석인지, 지금부터 풀어보겠습니다.


소니 QX는 렌즈라기보다는 카메라다.


이 사진을 보면 소니 QX 시리즈는 정말 미러리스 카메라용 렌즈 같습니다.


이런 조그만 QX10은 물론이고,


칼짜이즈 렌즈가 들어간 더 큰 QX100마저도 마찬가지 느낌입니다. 하지만 이 제품에는


배터리가 들어가고


메모리 카드는 물론이며 셔터와 광학 줌 스위치도 달려있습니다. 이 상태로 사진 찍을 수 있습니다.


QX100은 편하게 잘 찍히기로 유명한 RX100 II에서,


QX10은 소니의 광학 10배 줌 수퍼줌 컴팩트 카메라인 WX150에서 렌즈와 센서 등 촬영 모듈을 가지고 왔습니다.

제원은 여기서 비교해 보시면 되겠습니다.


한마디로 둘 다 뷰파인더만 없을 뿐 정말 카메라인 셈이죠. QX10보다 QX100이 더 화질이 좋은 반면 광학 줌은 덜 된다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뷰파인더 없는 카메라라는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뷰파인더가 없으면 촬영할 때 무척 불편하겠죠.

그래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이 필요합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함께 하라


NFC 태그를 이용, 제법 쉽게 연결이 가능합니다. 연결 후에는 카메라에 대한 대부분의 제어가 스마트폰 쪽에서 가능합니다. 연결 순간 이후부터는 평범(?)한 디지털 카메라처럼 이용 가능한 셈이죠.


이런 고정 기구를 달 수 있어서


'이렇게 카메라처럼 쓸 수도 있죠.


소니 엑스페리아 Z에는 아예 이런 전용 케이스도 있습니다. LG G2에는 렌즈 장착 위치가 좀 바뀌어야 할 듯.


이렇게 분리해서 쓰는게 오히려 자연스러운 녀석이 QX 시리즈입니다.


이렇게 말이죠.


뭔가 모자란 아쉬움, 그를 채워주는 것은 창의성

QX100 사진


하지만 아무래도 보통의 카메라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QX 시리즈의 낯선 활용방법은 아무래도 접근하기 힘들게 분명합니다. 여기에 무선 연결이 갖는 여러가지 한계나 출시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생기는 액세서리의 부족은 쉽게 QX 시리즈로 손을 가지 못하게 하는 요소이긴 합니다.

QX10 사진


그럼에도 불구하고 QX 시리즈를 다시 돌아보게 만들어 주는 것은 지금까지와는 뭔가 다른 사진을 찍게 해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물론 기존에도 작은 카메라들이 있었지만 소니처럼 제대로 된 센서와 렌즈를 만드는 곳에서 나온 제품은 아니었죠. 화질 자체보다는 각각의 특별한 쓰임새에 맞게 나온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소니의 QX 시리즈는 보다 새로운 사진을 찍고 싶은 이들을 위한 제품이죠. 평범한 사진사들에게는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QX의 가능성을 상상할 수 있는 이들에게는 진정한 안성맞춤의 제품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참고로 소니 QX10과 QX100은 각각 28만 9천원과 58만 9천원의 가격으로 11월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예약판매는 극소량이 10월 24일에 진행된 듯 하지만 바로 마감된 듯 하네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