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전자에서 옵티머스G의 후속작 옵티머스G 프로가 발표되었습니다. LG그룹의 기술력을 결집하여 한때 회장님 폰이라고 불릴 정도로 상당한 노력을 들인 옵티머스G는 LG모바일의 부활을 알리는 상징적인 존재가 될 정도로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그 후속작에 대한 기대가 큰 것은 당연한 일이죠. 옵티머스G 프로는 그런 큰 기대를 받고 태어난 제품입니다. 그런데 반전이 있네요.


옵티머스G 프로가 옵티머스G의 후속작?



분명 이름은 그렇습니다. 제원 면에서도 옵티머스G와 마찬가지로 현 시점에서 동원 가능한 최신 기술을 아끼지 않고 이용했죠. 세계 최초로 이용하게 되는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 2GB RAM, 풀HD 해상도의 디스플레이, 3,130mAh의 교체가능한 대형 배터리에 무게 172g. 그리고 뒷면 카메라가 1300만 화소인 건 옵티머스G와 같지만 전면에도 210만이라는 고화소의 카메라를 채용한 점 등에서 LG전자의 플래그쉽 모델이라는 정체성은 전작과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제품의 본질을 살펴보면 옵티머스G 프로를 과연 옵티머스G의 후속작이라고 봐주기는 좀 힘듭니다. 전작의 4.7인치의 디스플레이는 화면이 큰 편이지만 그래도 베젤을 작게 만들어 어떻게든 한손에 쥐는 것이 가능했던 반면, 옵티머스G 프로의 5.5인치 디스플레이는 누가 봐도 스마트폰보다는 Phablet이라 불리는 부류에 속하는 제품입니다. 화면 크기도 경쟁사의 갤럭시 노트2와 동일하죠[각주:1].
누가 봐도 옵티머스G 프로는 옵티머스G와 같은 계열이라기 보다는 패블릿 계열입니다. 오히려 옵티머스 뷰 시리즈에 가까운 제품이죠.


LG의 플래그쉽 패블릿, 옵티머스G 프로


그렇다면 옵티머스G 프로는 LG전자의 패블릿 라인업을 대표하는 제품이 되려는 것일까요?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LG전자에는 옵티머스 뷰 시리즈라는 제법 인기있는 패블릿 라인업이 있습니다. 4대3이라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화면비를 가지고 많은 인기를 모았던 제품이죠. 이 제품 때문에 4대3 화면비에 대해 다시 한번 호감을 갖게 된 분들도 적지 않을 정도입니다.

뷰에서 뷰2로 변할 때 배터리 교체형이 되었듯이 G에서 G Pro로 변할 때도 교체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옵티머스G 프로는 경쟁사의 패블릿과 마찬가지로 16대9 와이드 화면비의 제품입니다. 옵티머스 뷰 시리즈와도 약간의 거리가 있는 셈이죠. 어떤 면에서는 그동안 LG전자에게 없던 새로운 라인업이라고 봐도 좋을 듯 합니다.

옵티머스G 프로가 나왔으니 옵티머스 뷰 시리즈는 일단 그 뒤로 물러난 상태입니다. 뷰2의 후속작에 대한 이야기도 아직 나오지 않았고요. 당분간은 LG전자의 플래그쉽 패블릿 모델은 옵티머스G 프로가 되겠죠. LG전자에서 앞으로 제품 라인업을 어떻게 잡을지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뷰의 후속작은 G 프로의 성공 여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을게 분명합니다.


퀄컴 LG


이번에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 것은 바로 옵티머스G 프로에 퀄컴의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가 최초로 채용되었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그동안 LG전자의 제품들이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를 애용한 것은 사실이고 옵티머스 LTE2는 최초로 스냅드래곤 S4를, 옵티머스G는 최초로 스냅드래곤 S4 프로를 채용하는 등 관계 자체는 밀접했지만 정보가 그리 많이 공개되지도 않았던 600 프로세서의 최초 채용은 LG전자가 퀄컴의 신뢰를 얻고 있는 반증이 아닐까 합니다.


LG전자는 시장에서 자사의 차기 프로세서를 제일 처음 적용시켜도 안심할만한 제조사라는 것이니 말이죠. 이는 구글의 GED인 넥서스4와 함께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계 스마트폰 제조사와는 차별되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LG 디스플레이

이 사진을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AMOLED 패널로 많은 이들에게 깊은 이상을 준 것처럼 LG전자 또한 디스플레이를 특화시켜 경쟁하기 시작한 것이 바로 옵티머스 LTE가 LG디스플레이의 IPS True HD 패널을 탑재하면서부터였습니다. 묘하게도 LG모바일의 부활에 있어서 신호탄 격이 된 제품이기도 하죠. 그 이후로도 LG전자는 플래그쉽 모델에 대해 최상의 디스플레이를 선정하여 탑재했고 이는 디스플레이 뿐만 아니라 배터리, 카메라 등 LG그룹 4계열사의 기술력을 결집한 옵티머스G까지 이어집니다.

위 사진 원본을 크롭했습니다. 접사가 약한 카메라인지라 이게 한계입니다만, 그래도 글자를 알아볼 수 있다는 걸 아시겠죠.


옵티머스G 프로 또한 마찬가지로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풀HD급 패널을 채용했고 그 화질은 역시나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옵티머스G 프로의 일본 출시판은 5인치의 풀HD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것으로 보면 LG전자가 계열사로서 최첨단 패널을 공급할 수 있는 LG디스플레이를 갖고 있다는 점은 그렇지 못한 다른 경쟁사에 비해 갖는 대단한 장점이 되고 LG전자가 앞으로의 경쟁에서도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무기가 될 것입니다.


재미

마지막으로 옵티머스G 프로의 '재미' 요소입니다. 아시다시피 '재미'란 효율과는 거리가 먼 낱말이죠. 돈을 벌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재미'를 추구하는 것은 쉽지 않은 선택입니다. 기능을 내세우는 것에 비해 임팩트가 약하거나 1회성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그런데 옵티머스G 프로에는 제법 눈여겨볼만한 재미요소들이 숨어있습니다.


우선 카메라. 먼저 동영상을 보시죠.



옵티머스G 프로의 후면 카메라는 1300만 화소라서 옵티머스G와 비슷한 수준의 모듈이 들어간 것 같습니다만, 전면 카메라는 210만 화소로 좋아졌습니다.
이번에 옵티머스G 프로에서 LG전자가 전면 카메라의 화소수를 올린 것은 좋은 시도라고 봅니다. 휴대폰에서 전면 카메라의 쓰임새는 후면 카메라 못지 않거든요. 오히려 사람에 따라 전면 카메라를 더 많이 쓰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여기에 전면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를 동시에 작동시키는 듀얼 레코딩 또한 어떤 활용 사례가 나올지 기대해볼만 합니다.


360도 찍는게 가능하다는 VR 파노라마나 화질을 높여주는 WDR과 트래킹 포커스 또한 그 결과물이 궁금하네요.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전문 카메라에 비해 '즐거움'이 있어야 더 많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번 카메라 부문의 소프트웨어/하드웨어 변화를 살펴보면 제법 긍정적입니다.

하루 종일 두고 다녀도 별 연락이 없는 저같은 사람도 있지만.


휴대폰을 두고 갔을 때 문자로 그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한 내 폰과 대화 기능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빛의 방향에 따라 다른 패턴을 보여주는 뒷면 커버나


조명을 인식하여 자동으로 화면을 켜는 기능의 퀵커버가 LG전자답지 않게 출시와 함께 선보였고


옵티머스 LTE2 때부터 말이 많았다 이제야 본격적으로 등장한 무선 충전기 등도 옵티머스G 프로의 재미 요소에 포함될 것 같습니다.



옵티머스G 프로의 주요 개발진


지금까지 다섯가지 항목을 중심으로 새로 나온 LG전자의 패블릿, 옵티머스G 프로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작년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LG전자의 모바일 부문이지만 올해 제대로 성장하지 않으면 거센 경쟁사들의 도전 때문에 아무래도 힘들겠죠. G의 이름을 이어받은 옵티머스G 프로가 과연 어느 정도로 사랑받을지 궁금합니다.


  1. 심지어 디자인도 비슷하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제품 크기가 커짐에 따라 최대한 쥐기 편하게 만들었다는 디자이너의 이야기가 있었고 실제로 보면 다르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본문으로]
  1. 푸닥거리
    2013.02.25 09:44 신고

    듀얼레코딩: 2채널 블박용으로 딱인듯?^^ 옵티머스G프로 : 기대됩니다~

  2. 음..
    2013.02.25 22:31 신고

    VR파노라마는 실제로 써보면 왜곡이 심하고 제대로 찍히지도 않습니다.. 아직은 시기상조인듯..

  3. 마가렛
    2013.04.09 11:53 신고

    옵지프로도 갤4 나오면 떨어질것 같은데 빨리 갤4나 나왔으면 좋겠네요. 그래야 뿌앙같은 싸이트에서 싸게 살수 있을텐데..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