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때 PC하면 386, 486 등 숫자로만 구별하고 맨 앞의 숫자는 제트기와 종이비행기를 구분하듯 엄청난 격차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는 했습니다. 사실 실제로 그랬고 이 시절에는 CPU만 보고도 등급이 대략 짐작가는 참 편한(?) 세상이었습니다.

하지만 PC의 사용자 층이 넓어지고 PC 자체도 그 쓰임새에 다양하게 분화되어 가면서 CPU도 예전처럼 쉽게는 구별이 안 되는 세상이 왔습니다. CPU의 대명사인 인텔 프로세서만 해도 펜티엄이 최고급인줄 알았는데 이제는 그 위에 '코어' 로 시작되는 제품이 있고 그 코어 시리즈 또한 여러 종류가 있으니 말입니다. 거기다가 노트북 세상에 가보면 펜티엄도 코어도 아닌 센트리노라는 생소한 이름까지 있습니다.

헷갈립니다. 컴퓨터 좀 만져본 늑돌이도 헷갈립니다. 그래서 여러분과 함께 인텔 CPU의 세상을 한번 정리해 볼까 합니다.



1. 셀러론, 펜티엄, 코어 - CPU 이름은 등급을 의미한다.

자, 아래 한 줄을 기억해보죠.

셀러론 < 펜티엄 < 코어

이것은 인텔 프로세서를 성능을 기준으로 줄을 세워본 것이죠. 코어는 펜티엄보다 빠르고 펜티엄은 셀러론보다 빠릅니다. 셀러론은 제일 느리냐고요? 그건 또 아니지만 그 이야기는 뒤에서 다시 하죠.


- 제일 빠르고 잘 나가는 녀석을 찾으면 : 코어



코어 솔로에서 최신형 코어 i5와 i7까지 인텔 프로세서의 최정상을 달리는 녀석입니다.
코어, 코어2, 그리고 최신 코어 i5/i7은 모두 그 시대의 인텔 최고속 프로세서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코어와 코어2는 이름 다음에 솔로가 붙으면 싱글(1개) 코어, 듀오가 붙으면 듀얼(2개) 코어, 마지막으로 쿼드가 붙으면 쿼드(4개) 코어입니다.


코어2 시리즈를 잇는 새로운 코어 i 시리즈에 와서는 그런 구분도 사라졌어요. i3, i5, i7이 이미 나왔거나 나올 예정인데, i뒤의 숫자가 클수록 고성능을 뜻합니다. 지금까지 코어 i5와 i7이 등장했는데 i5는 중급자용, i7은 고급사용자 또는 전문가용입니다. 이 글을 읽는 대부분의 독자분들에게는 코어 i5면 충분한 성능이라고 보시면 되겠네요.





- 가격대성능비라면 만만치 않다! : 셀러론


보급형 CPU 시장에서 여전히 활약 중인 셀러론입니다.
그동안 CPU의 내부 아키텍처는 참으로 많이 변했지만 셀러론이라는 브랜드는 변하지 않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대단한 장수 브랜드이기도 하죠. 언제나 보급형 PC를 위한 든든한 존재로 인텔 프로세서 제품군의 막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 아직 왕년의 이름값을 한다! : 펜티엄

지금도 인텔하면 펜티엄을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처럼 정말 많은 이들에게 CPU의 대명사처럼 여겨졌었죠.

원래의 펜티엄부터 시작하여 펜티엄 프로, 펜티엄2, 펜티엄3, 펜티엄4까지 다양한 제품군이 출시되었지만 새로운 코어 시리즈가 출현한 뒤로는 주력 제품군의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습니다만 다시 부활했습니다. 보급형인 셀러론보다는 뛰어나지만 코어 시리즈보다는 저렴한 그런 CPU를 찾는 이들을 위한 제품이죠. 가격대성능비에서 중간을 노리고 나왔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2. 센트리노와 울트라씬 - 노트북의 세계

보통은 1번에서 이야기한 내용만으로 인텔의 CPU들을 확인할 수 있지만 노트북 세계에는 좀 색다른 용어 두종류를 알아둘 것이 있습니다.

그 첫번째가 센트리노라는 존재죠.


여기서 센트리노(Centrino)는 하나의 CPU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CPU와 이를 보조하기 위한 주 칩셋, 그리고 무선 네트워크 연결용 칩셋을 하나로 말하는 일종의 패키지를 뜻하죠. 다른 회사의 칩셋이나 무선랜 카드를 썼을 때보다 센트리노 브랜드가 들어간 노트북은 종합적으로 성능이 우수하다는 것을 자랑하기 위한 브랜드로 현재 센트리노2까지 나와있습니다.


두번째로 요 근래에 등장한 울트라씬(UltraThin) 노트북이 있습니다.

에이서의 울트라씬 노트북, 타임라인 1810TZ

대략 화면 크기 11~14인치에 두께는 1인치(2.54cm) 이하의 제품으로 기존 노트북에 비해 넷북처럼 얇고 가벼워 휴대성이 뛰어나지만 성능은 넷북보다 뛰어난 제품군을 뜻하죠.
여기에는 인텔이 특별히 만든 초저전력(ULV) CPU가 들어갑니다. 펜티엄과 셀러론, 코어 시리즈가 들어가는 것은 같지만 성능과 저전력 두가지를 실현한 제품이라고나 할까요?
이 울트라씬 노트북이 예전에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몇종류 없었고 가격도 많이 비쌌습니다. 하지만 울트라씬을 위한 저렴한 프로세서가 공급되고 제조사 또한 옛날과는 비교도 안 될 낮은 가격으로 울트라씬 노트북을 출시함에 따라 시장이 확대될 거라 생각합니다.



3. 아톰 - 특별한 CPU

오늘의 마지막 이야기는 바로 아톰이라는 특별한 CPU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보통의 CPU는 성능을 위주로 만들어지며 노트북을 위한 경우에는 특별히 초저전력 CPU를 사용하고는 합니다. 하지만 아톰은 오직 저전력과 쓸만한 성능 정도만을 목표로 만들어진 CPU입니다.


이 아톰이 활약하는 분야는 바로 초소형 기기에 해당되는 넷북과 MID입니다. 이들은 성능은 최소한 인터넷 서핑과 기본적인 작업을 할 정도로만, 대신 휴대성이 뛰어나야 하죠. 무게도 가볍고 배터리도 오래 가야 합니다. 아톰 프로세서는 바로 이들을 위해 만들어진 존재입니다.


넷북을 위해 등장한 아톰 N 시리즈의 우수성은 이미 재작년말부터 시작된 넷북의 전세계적인 열풍으로 증명된 바 있습니다. 나온지 2년도 안 된 넷북 제품군이 작년 3/4분기에만 무려 561만대가 팔렸고 2011년에는 전체 노트북 시장의 11%를 차지할 것이라는 디스플레이서치의 예측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톰의 위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아톰 Z 시리즈는 넷북보다 더 작은 MID, 나아가서는 스마트폰 시장까지도 노리고 있죠. 몇년 안에 여러분은 아톰을 단 휴대폰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C보다 작은 기기에서 PC의 성능을 맛보게 해주는 녀석이 바로 아톰인 셈이죠.






자, 어떠신가요? 이 글을 읽고 복잡한 듯 보이던 인텔 프로세서의 세계가 머릿속에서 어느 정도 정리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여기 적힌 것만 알고 있어서 PC 업그레이드할 때 CPU를 고르는 일은 매우 쉬울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혹시 더 궁금하신 부분이 더 있으시면 댓글에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surviveseason1.tistory.com BlogIcon 로안
    2009.09.22 20:33 신고

    평소에 잘 모르던걸 잘 설명 해주셨네요 ^^
    이제 감을 좀 잡은것 같아요 ^^

  2. 새벽구름
    2009.09.23 08:09 신고

    CPU에 대해 막연하신 처음 사용자분들을 눈높이에 맞춰서 잘써주신것 같네요..
    인터넷이라는 것이 어느정도 컴을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서 고급정보(라고 할건 없지만^^;) 아니면 스펙설명으로 비교하는 정보가 많은것 같은데..
    오랫만에 말로 풀어서 감칠맛나게 쓴 글 잘보고 갑니다.
    날씨 추워지는데 다들 감기조심하세용

  3. 눈씨
    2009.09.23 09:19 신고

    컵라면처럼 간편하게 한끼 때울 수 있는 글 잘 보고 갑니다.

  4. 습서
    2009.09.23 13:27 신고

    좀더 깊게 들어갔으면 했는데 아쉬어요

    요즘 cpu 구입하려고 하면 멀 사야할지도 모르겠고...

  5. minstrel
    2009.09.24 03:01 신고

    양대산맥인 AMD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