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늦은 여름휴가에 우연히 발길이 닿아 춘천에 들를 수 있었습니다.

정통파 춘천닭갈비는 지난번에 먹어볼 수 있어서(정말 맛있더군요... ^^;) 이번에는 막국수를 먹어보자라고 생각을 하고 시내를 돌아다녀 겨우 찾아간 곳입니다.

이름은 공지내 막국수라는 곳이고, 좀 오래되어 보여서 안심하고 들어갔습니다. 전에 닭갈비 먹은 곳에서 닭갈비와 막국수를 동시에 하는 곳은 둘 다 전문이 아니니 절대로 들어가지 말라는 얘기를 들어뒀기 때문에 막국수라고만 쓰여있는 곳을 애써 찾았지요. 시장근처 골목 조금 들어가서 겨우 찾았습니다.

그냥 막국수를 시키려다 이곳이 쟁반막국수가 '원조'라고 해서 그걸 먹기로 했습니다. 그냥 막국수는 3500원, 쟁반은 2인분에 10000원, 3인분에 13000원이었습니다.

먹어보니 그런데로 맛은 괜찮았습니다. 꽤 많다고 생각했는데 꾸역꾸역 먹으니 다 먹게 되는군요. 너무 맵지 않아 다행이었습니다. 아주 맛있지는 않지만 잘 넘어가는 그런 맛이라고 할까요? 단골들도 좀 있는 것 같더군요. 흠... 춘천에서 좀 돌아다녀보면 여기보다 맛있는 곳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만. 마냥 헤멜 수는 없는 일이지요.

쟁반막국수도 괜찮았지만 그냥 막국수를 먹어볼 걸 하는 생각은 드네요. 호호호..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