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 언팩(Samsung Unpacked) 2016 행사가 올해도 MWC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열렸습니다. 올해에는 현지에 직접 가지 못하고 영상으로만 접했지요. 올해의 행사는 상당히 짜임새 있게 짧은 시간에 많은 걸 보여줬습니다. 삼성전자 모바일 사업에 있어서 현재와 미래에 대한 균형이 잘 맞았달까요?



삼성의 현재 - 갤럭시 S7와 S7 엣지


삼성 언팩 행사의 주연이랄 수 있지만 어쩌면 재미없는 존재들일 수도 있습니다. 매년 더 좋아지는 건 당연하지만 더 좋은 화면, 더 높은 성능, 더 많은 RAM 등으로 공식(...)에 맞게 좋아지다 보니 신선함이 떨어지거든요. 실제로 갤럭시 S7의 향상점 가운데 공식에 해당하는 부분은 이미 언팩 행사 이전에 대부분 예측되었고 그리 다르지 않았습니다. 디자인은 전작에서 더 다듬어지는 수준이었고 엑시노스 8890과 스냅드래곤 820, 4GB의 LPDDR4 RAM 등이 그랬습니다. 배터리 용량도 적잖게 늘었죠.


하지만 공식에 해당하지 않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갤럭시 S5에는 있다가 사라진 마이크로SD 슬롯과 방수 기능이 부활했고 카메라 쪽은 화소 수를 늘리는 대신 듀얼 픽셀 방식으로 빠른 위상차 AF 기능을 갖게 했습니다. 후면 카메라의 튀어나온 부분이 쑥 들어간 건 잘 보이시죠.

게다가 S7이 5.1인치, S7 엣지가 5.5인치로 화면이 더 크지만 폭 차이는 겨우 3mm에 불과합니다. 무게는 152g 대 157g으로 5g 차이죠.


정리하면, 이번에 나온 두개의 갤럭시 S7은 삼성이 안드로이드 최강의 스마트폰 자리에서 여전히 내려올 생각이 없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는 구글에 의존할 수 밖에 없지만 하드웨어 적인 측면에서는 아이폰을 압도하는 부분도 많죠.


삼성전자 모바일 사업의 오늘을 만들어 준 것이 바로 갤럭시 스마트폰이라면, 미래를 책임져 줄 존재는 누구일까요? 이번 언팩은 크게 세가지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삼성의 미래 - 기어 360과 삼성 커넥트 오토, 그리고 삼성 페이


삼성전자 측에서 첫번째로 생각한 미래는 바로 VR(Virtual Reality; 가상 현실)입니다. 이미 삼성은 페이스북에 인수된 오큘러스와 제휴하여 Gear VR을 만들고 있는데, 이번 언팩에서는 행사를 기어 VR로 볼 수 있게 한데다가 페이스북 CEO인 마크 주커버그가 이번 언팩에 깜짝 등장해서 발표할 정도로 성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입장에서도 스팀 VR(HTC Vive), 플레이스테이션 VR와 구글까지 경쟁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모바일 부문의 최강자인 삼성의 가세는 큰 이득이겠죠. 


그동안 보급해 온 기어VR이 VR 콘텐츠를 즐기는 도구라면, 오늘 소개된 Gear 360은 VR 콘텐츠를 만드는 도구입니다. 이미 삼성에서 프로젝트 비욘드라는 많은 카메라를 원형으로 배치하는 방식[각주:1]의 실험적인 프로젝트가 있었지만 기어360은 단 두개의 카메라로 비슷한 일을 해냅니다. 물론 화질 면에서 여러개의 카메라를 동원하는 것보다는 떨어지겠지만 작고 가벼워서 휴대가 가능하고, F2.0의 밝기를 가진 렌즈와 1500만 화소의 카메라 두개를 갖고 있습니다. 샘플 영상은 이곳에서 확인해 보시죠.


왼손에 쥔 장치입니다.


VR에 이어 유망 분야로 추진 중인 부분은 바로 자동차, 스마트카 부문입니다. 삼성전자는 언팩 전에 이미 삼성 커넥터 오토(SAMSUNG CONNECT AUTO)라는 이름으로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내놓았습니다. 전통적인 OBD-II 단자에 연결하면 안전운전을 유도하며 효율적인 운전 습관을 알려줄 뿐만 아니라  LTE 연결 및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을 구현합니다. 특히 타이젠이 탑재되어 있다는 사실도 흥미롭죠.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가 꼭 필요한 부분이 아니라면 어떻게든 타이젠을 써먹으려는 눈치입니다.



마지막 유망 분야는 이미 우리나라 분들에게 유명한 삼성 페이입니다. 작년 9월에 미국에서 서비스가 시작되었는데 출시 6개월만에 누적금액 5억달러, 가입자 수 500만명을 돌파했죠. 올해 3월에 중국에서도 삼성 페이 서비스를 시작하며 호주, 브라질, 싱가폴, 스페인, 영국과 캐나다까지 연내에 런칭할 예정입니다. 




이번 삼성 언팩 2016 행사는 역대 언팩 행사 중에서도 손꼽힐 만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특히 오늘 발표한 삼성의 갤럭시 S7/S7 엣지와 기어360은 이용자가 제품을 보고 어떻게 쓸지 별다르게 고민하지 않아도 될 만큼 선택과 집중이 잘 되어 있었죠. 삼성은 마치 고민은 만드는 우리가 다 할테니 당신들은 이걸 갖고 그냥 즐기라고 말하는 것 같기도 하고요. 물론 정말로 이들에게 100% 이용자가 고민할 거리가 없는 건 아니겠지만 몇년 전의 삼성을 생각해 보면 정말 대단한 변화입니다. 이렇게 삼성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1. 구글의 JUMP와도 비슷합니다. [본문으로]
신고
  1.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6.02.23 11:48 신고

    이번 발표는 정말 대박이었어요~

  2.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6.02.25 16:50 신고

    주커버그의 의문의 1승...ㅋㅋㅋ

  3. Favicon of http://smartcar.or.kr BlogIcon 카러닝
    2016.02.26 18:47 신고

    조만간 삼성이 우리 회사도 인수하겠군. 우리는 작년에 이미 똑같은 출시했으니깐 ㅋ.. 카러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