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레노버는 IBM의 PC 부문을 인수하면서 유명해졌지만 그 이후로도 거침없는 성장을 계속합니다. 2005년 인수 당시만 해도 30억 달러 규모에서 2015년 390억 달러 규모의 기업으로 커졌으며 현 시점에서도 PC 부문 전세계 점유율 20%로 1위를 차지하고 있죠. 레노버의 확장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2014년에는 모토롤라 모빌리티 부문을 인수하면서 본격적으로 모바일 부문에 뛰어들었고, 넓은 중국 시장을 무기로 약진 중입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 가운데 하나가 바다를 건너서 대한민국에 도착했습니다.



그 이름은 팹 플러스(PHAB Plus). 지금부터 이 제품을 세가지 키워드로 살펴보겠습니다.



패블릿(PHABLET)


이름에서부터 눈치채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 제품은 대화면 스마트폰,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의 중간자인 패블릿(PHABLET)입니다. 패블릿인데 +가 더해져 팹 플러스(PHAB Plus)인 셈이죠.



화면의 크기는 무려 6.8인치. 국내에 나오는 패블릿 제품군도 웬만큼 커져도 6인치 안팎에 머무는데, 이 제품은 과감하게 6.8인치라는 대단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W도 비슷한 7인치에 전화가 되는 패블릿인데 레노버는 이 제품이 국내에서 어느 정도 사랑받는다고 생각하고 팹 플러스를 내놓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제원 면에서, 특히 디스플레이의 해상도가 풀HD 급으로 HD 급인 갤럭시W보다 더 낫습니다. RAM은 2GB, AP는 옥타코어인 스냅드래곤 615로 성능은 중급형으로는 나쁘지 않은 수준입니다.



보시다시피 디자인은 애플의 아이폰과 꽤나 비슷한 느낌입니다. 금속 재질의 유니바디인지라 느낌은 나쁘지 않아요. DOLBY ATMOS 사운드를 지원하고 뒷면에는 사운드바라고 불리는 스피커가 상단에 있습니다. 헤드폰으로 들어본 음질은 괜찮았던 것 같은데 '사운드바'의 소리는 현장에서는 시끄러워서 평가하기가 좀 곤란했네요.



두께는 7.6mm, 무게는 229g입니다. 크기에 비해서는 두께도 무게도 준수한 편입니다. 국내에는 금색과 은색만 나오는데 해외에는 쥐색 모델도 있습니다.



5.7인치의 갤럭시 노트5와의 비교. 노트5가 보통 휴대폰 같네요.



화면 크기 차이가 거의 안 나는 7인치 태블릿인 넥서스7 2013과의 비교입니다. 넥서스가 많이 커보이는 것은 손으로 쥐기 위한 베젤 부분이 크기 때문이죠. 팹 플러스에는 베젤, 양 옆 부분을 최소화시켰고요.



크기 때문에 조작이 힘들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지라 한손으로 쓰기 편한 모드를 만들었습니다. 손가락으로 C자 같은 반원을 그리면 방향에 따라 화면이 축소되고 제품을 기울이면 그쪽으로 화면이 움직입니다. 화면의 축소 비율은 편의대로 조절할 수 있죠.



이런 식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이건 원할 때 띄울 수 있는 플로팅 숏컷이죠.



39만 9천원


두번째로 이 제품을 규정하는 키워드는 39만 9천원. 바로 팹 플러스의 판매가격입니다. 근래에 등장한 중급형 스마트폰들 모두 40만원대를 중심으로 가격을 잡고 있는데, 이 제품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여기서 잠깐 이 제품의 제원을 볼까요?



팹 플러스에 대한 호오는 있을지언정 이 정도 제원에 40만원의 가격은 그리 나빠 보이진 않습니다. 다만 소비자 입장에서 두가지 생각해 볼 부분이 남아있어요. 우선 하나는 레노버의 AS 센터입니다.


전국에 50개 정도 있다는 레노버의 AS 센터는 그동안 주로 PC를 상대해 왔는데 아쉬운 점이 있었죠. 문제를 발견하여 수리를 하는데 최소한 이틀 이상이 걸린다는 부분입니다. 당일 와서 당일 처리가 안 되는 것이죠. 이는 불량에 대한 판정을 센터의 기사들이 내릴 수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팹 플러스의 홍보 모델인 EXID의 하니 양입니다. 서비스센터에는 없겠죠.


현장에서 물어본 바로는 다행히 팹 플러스는 부품 재고만 있다면 당일 수리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제품의 교환인 경우에는 판매처 쪽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이틀 이상이 걸리겠죠. 실제로 이게 원활하게 처리될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만.


무약정 공기계


팹 플러스는 이동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쇼핑몰인 11번가를 통해서 단말기만 단독으로 판매됩니다. 약정도 없이 이통사에 가입되지 않은 공기계 상태로 나오는, 자급제 휴대폰인 셈입니다. 그렇다고 아무 이통사 USIM을 사서 껴넣는다고 다 되는 건 아닙니다. VoLTE를 지원하지 않아서 우리나라 3대 이동통신사 가운데 LG U+의 경우에는 음성 통화가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동통신사가 정식 유통하지 않는다는 측면에서 몇가지 약점이 더 있어요. 결제 등 보안이 필요하는 등의 이유로 몇몇 앱은 이용 가능한 기종 목록을 관리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시럽 같은 앱은 팹 플러스가 이용 가능한 기종에 등록이 되어 있지 않은 관계로 쓸 수 없습니다.


게다가 이 제품은 기본적으로 태블릿입니다.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앱 호환성 면에서 과연 어떨지요. 레노버 측에서 국내에서 많이 쓰는 앱과 서비스 위주로라도 해결을 해주기 바랍니다만.



이동통신사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가능한 부분도 있습니다. 바로 듀얼 USIM이죠. 해외에 나갈 경우 두개의 USIM을 넣고 필요한 이동통신사에 연결해서 쓰는 것이 가능합니다. 물론 국내에 있더라도 쓸모가 없는 건 아닌게, USIM을 넣고 나머지 하나에는 마이크로SD를 넣어서 메모리 확장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자, 이쯤에서 슬슬 정리해 보겠습니다.

레노버가 내놓은 팹 플러스는 대화면 스마트폰/패블릿 류를 사랑하는 분들에게는 제법 매력적인 제품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너무 크다고 싫어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7인치 급의 태블릿과 휴대폰을 하나의 기기로 해결하고 싶다면 고려해 볼만한 대안 가운데 하나가 될 수 있겠죠. 다만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직 낯선 브랜드인 만큼 가격 이상의 가치를 얼마나 줄 수 있느냐는 팹 플러스가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감에 따라 앞으로 발생할 여러가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해 한국 레노버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리라 생각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bucketnews.tistory.com BlogIcon 슈바벤
    2015.10.21 10:20 신고

    와우 크기가 아주 커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chapau.tistory.com BlogIcon 차포
    2015.10.21 10:39 신고

    갤럭시 W를 작년에 사서 잘쓰다가 앤드로이드 4.3에서 더 이상 업을.안해줘 4.4에서만 사용 가능한 .MS word excel pp를 쓰지 못해 홧김에 화웨이 media tab t1 pro 7.9인치 패블렛 폰을 사서 사용 하는 사람 입니다. 레노보 것도 일단 화웨이 보다 기능성이 좋치만 가격이 꽤 세보입니다. 일단 귀에다 직접 대고 전화 를 사용 한다면 발열 현상이 일어 나지 않을까 싶네요. 일단 남들이 노트 산다고 나도 노트 사야만 하는 분들이.아니면 되려 신세계 구경 하시는데 문제가 없을듯 합니다. 샤오마 홍미 노트 이전 중국산 제품과 이후 중국산 제품의 품질이 확연히 틀리는데 이 레노버 도 상당히 만족할수 있을거 같네요. 아 물론 가격에 상관 없이 이 제품 하고 노트5를 전격 비교 하시는 분들은 제외 하구요.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chapau.tistory.com BlogIcon 차포
    2015.10.21 19:42 신고

    한번도 없었습니다..하튼 삼성거 살려면 촤고가 라인을 사야 그나마 업뎃 되니까요. 하지만 w는 작년에 나온건데...4.3에서 스톱. 해도해도 너무 한 회삽니다

  4. 비아아빠
    2015.10.22 11:48 신고

    volte 지원이 안되면 전파인증이 안되는걸로 알고 있는데요.
    이거 정말 정식 수입품 맞는거에요 ?

    개인적으로 수입부과세 내야 하는 단말 아닌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