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프트웨어 분야의 절대 강자인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와 오피스이라는 양대 산맥으로 대변되는 OS와 애플리케이션을 무기로 존재감을 깊게 새겨왔다. 물론 그 배경에는 디지털 시대의 중심이었던 PC가 있었다. 수십년간 기술과 환경은 발전해 왔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성공적으로 그 핵심에 자리잡아 왔다.

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왔다. 우선 휴대폰 시장에서 iOS와 안드로이드에게 밀려났고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크롬북 등 새로운 개념의 디바이스들이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지하고 있던 영역을 위협하고 있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도 그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윈도우10과 오피스를 무료 또는 저렴하게 시장에 내놓았을 뿐만 아니라 오피스의 경우에는 윈도우가 아닌 다른 플랫폼에도 출시하였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사물(Things)'을 위한 Windows 10 IoT Core


사물인터넷을 구성하는 여러가지 디바이스(Things) 시장은 최소한의 제원만 갖추어 만들어지기 때문에 MS가 접근하기 힘든 부분이 많았다. 어느 정도 수준의 제원이 갖추지 않는 이상 윈도우 임베디드 버전도 설치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윈도우10에서는 공통된 코어를 바탕으로 그 규모를 다르게 하여 새로운 버전을 만드는 방식으로 다양한 제원의 디바이스에 대응했다. 그 가운데에서도 가장 작은 규모로 윈도우 10 가족의 막내로 자리잡은 것이 바로 Windows 10 IoT Core다.

하드웨어 구성에 따라 별개의 윈도우10 IoT 버전 제공

결과적으로 기존의 윈도우 임베디드 버전으로 지원했던 기기뿐만 아니라 더 낮은 제원을 가진 제품군도 윈도우10 IoT Core로 지원 가능하게 된 것이다. 윈도우10이라는 이름에서 이미 짐작했을지 모르겠지만 윈도우10 IoT Core는 상용 제작자나 개인 제작자(maker) 모두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x86은 물론 ARM과 Arduino까지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분야는 OS만 덜렁 만들어 놓는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세를 보였던 x86 기반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퀄컴, 브로드컴을 비롯한 ARM 진영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했다. IoT 구성에는 수많은 초소형 저전력 디바이스가 필요하고 이 분야에서는 ARM 진영이 절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저렴한 개발용 초소형 컴퓨터 분야에서 활약 중인 라스베리 파이(Raspberry Pi) 2와 미노우보드(MinnowBoard) Max, 그리고 갈릴레오(Galileo)에서 돌아가는 Windows 10 IoT Core Insider Preview를 내놓은 상태다.



이들은 화면이나 키보드가 있는 전통적인 PC와는 거리가 멀지만 비주얼 스튜디오가 설치된 PC를 통해 개발 작업이 가능하고 Universal Windows App을 구동할 수 있는, 당당한 윈도우10 세계의 일원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이들보다 더 작은 하드웨어의 경우에는 윈도우 10 IoT Core가 들어갈 수 없다. 대표적인 오픈소스 마이크로컨트롤러 보드인 아두이노(Arduino)가 그런 예가 될텐데,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들을 위해 원격으로 아두이노 하드웨어를 제어할 수 있는 Windows Remote Arduino를 오픈소스 윈도우 런타임 콤포넌트의 형태로 만들었다. 윈도우10 디바이스들은 이를 통해 아두이노 하드웨어와 USB나 블루투스로 연결하고 통제할 수 있다.
시리즈 가운데 아두이노 우노(UNO)를 위해서는 하드웨어 확장을 가상으로 구현하는 Windows Virtual Shields for Arduino를 오픈소스 라이브러리로 발표했다. 아두이노 우노는 이 라이브러리를 통해 윈도우10 디바이스의 센서나 카메라 등의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아두이노 또한 윈도우10으로 개발 환경을 통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사물인터넷(IoT)은 Windows Azure로 통합된다

IoT 분야에서의 마이크로소프트가 품은 야심의 또 다른 끝은 Windows Azure IoT Suite으로 통한다. 윈도우 애저를 기반으로 수많은 IoT 디바이스들과 연결하고 이들이 수집하는 빅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수집하고 통합하고 관리하여 의미있는 데이터로 표현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만드는데 필요한 기능을 모아놓은 것이 바로 윈도우 애저 IoT 스윗이다.
 
이미 시중에 많은 클라우드 플랫폼이 존재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들과 다르게 IoT를 구성하는 가장 밑단의 수많은 Things부터 클라우드까지 완전한 라인업을 갖추고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일시켜 버린 셈이다. 물론 윈도우 애저나 윈도우 10 IoT Core가 다른 플랫폼과의 연결을 막아 놓은 것도 아니다.

Rockwell Automation 사의 윈도우 애저 활용 사례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런 거대한 야망이 그대로 이뤄질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시중에는 여전히 리눅스를 중심으로 한 非윈도우 세력이 녹녹치 않게 있으며 특히 스마트폰으로 대변되는 모바일 분야는 물론이고 떠오르는 초소형 IoT 디바이스 시장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결정적으로 IoT 분야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음부터 맨 끝까지 윈도우 플랫폼 하나로 통합할 수 있다는 점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해야 하는 기업의 경영자나 개발자에게 있어서 결코 작지 않은 매력인 것 또한 사실이다. 수많은 Things와 모바일 기기, PC, 서버까지 하나의 플랫폼을 사용한다고 상상해 보면 단순 관리 면에서의 이점만 해도 만만치 않다. 이종 플랫폼과의 결합에서 생길 수 있는 보안 상의 문제점이 적다는 것은 보너스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야망은 경쟁사들에게 꽤나 위협적인 야망인 셈이다.



kt 에코노베이션에 투고했던 글을 고친 것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