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다른 업계도 마찬가지긴 하지만 끊임없이 소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야 하는 것은 TV 업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몇년 전 그 용어는 평면 TV였고, 디지털 TV였고, LED TV였고, 3D TV였고, 스마트 TV였습니다.

대략 2년전부터는 OLED와 함께 UHD 또는 4K라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작년에는 커브드가 나왔고 이제 2015년이 되었습니다. TV를 통해 LG전자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더 좋아진 화면




현재 LG전자는 OLED와 함께 LED TV를 함께 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두 제품 모두 커브드 패널을 제공하고 있고 OLED의 경우 지난해 5종에서 올해는 10여종으로 모델을 늘렸습니다.



LED 부문에서는 퀀텀닷 필름을 도입, 색재현율을 높인 제품군을 내세우며 슈퍼 울트라HD TV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본체에는 LG 로고가 빠졌습니다!


재미있는 건 UF9500 이상의 모델의 경우, 분리 가능한 하만카돈 트위터 스피커를 함께 제공한다는 점이죠. 사운드바가 기본 내장된 셈입니다.



더 빨라진 스마트 TV



웹OS 버전이 2.0으로 올라고 전체적으로 빠른 속도를 보여줍니다. 이런 변화에는 더 빠른 AP가 들어간 영향도 분명히 있죠. 올해 최고급 모델의 경우에는 초기 구동에만 10초를 훌쩍 넘겼던 작년 제품과는 달리 자연스럽게 켜진다고 느껴질 정도가 되었고 조작 속도 또한 매우 향상되었습니다. 


사실 이런 변화는 진작 있어야 했죠. 스마트 TV 안에 그냥 성능좋은 모바일 AP와 넉넉한 RAM을 집어넣으면 진작 빨라질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수백만원짜리 TV에서 이 정도 투자에 인색해 한다는 건 사실 말이 안 되는 부분이었습니다. 리모콘도 스마트 TV에 걸맞게 비교적 편하게 쓸 수 있었습니다.



다만 분명 빨라지긴 했는데 일부 UI에서의 이해할 수 없는 구현 부분은 폭넓은 이용자 평가를 거쳐 고쳐나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각주:1].


스마트 TV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지만 4K 시대를 맞이하여 각광받고 있는 HEVC/H.265 코덱으로 인코딩된 영상 또한 재생 가능하다고 합니다.



새로운 고민은 없을까?


음.... 보통 사람 입장에서 쉬운 분류라고 보기는 힘들 듯 합니다.


위에서 이야기했던 부분은 분명 새롭다고 할 수는 있긴 한데 정말 새롭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글 맨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매년 반복되는 강조점이거든요. 삼성과 LG 두 업체가 주도하고 있는 세계 TV 시장은 모바일 시장과 마찬가지로 격렬한 도전에 휩싸여 있습니다. 특히 불필요한 껍데기를 다 버리고 가격대 성능비로 승부하는 업체들의 도전은 상당히 위협적이죠.

대리점과 양판점 체제 덕분에 국내 시장은 여전히 압도적이지만 그래도 그 변화의 조짐은 확실합니다. 해외직구는 여전히 매력적이고 디스플레이 패널 위주로 도전하는 저가업체들의 지분 또한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해외 시장은 말할 것도 없고 말이죠.



스탠드 디자인 좋더군요.



하지만 LG전자의 이번 2015년 TV 발표는 예전의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전세계 TV 시장을 주도하는 LG전자라면 단순히 화질이나 속도 뿐만 아니라 TV라는 디바이스 자체에 대해서도 보다 넓은 시각으로 현재와 미래를 제시해 줄 책임이 있지 않나 합니다. 앞으로 TV가 어떻게 바뀔지에 대한 LG전자의 비전과 그에 따른 실행 계획 같은 것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하다못해 스마트 TV의 성능 향상에 따른 구 기종에 대한 대안도 마련해 줘야 하지만 그런 것도 없었습니다. 웹OS의 성장에 따른 앱과 서비스 수급에 대한 계획이나 관련 정보도 없었습니다.





좋아진 화질과 디자인, 빨라진 성능은 좋지만 수십년전과 마찬가지로 TV라는 전자제품을 만들고 파는데만 너무 치중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 때문에 많이 아쉬웠던 LG전자 2015년형 TV 발표회였습니다.






  1. 다행히 작년에 이어 3D는 존재감을 확실히 없앴습니다. 제대로 된 3D 콘텐츠 유통을 담보할 수 없고 스스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도 없는 상황에서는 분명 한계가 있죠. 개인적으로는 편광 필름도 다 뗐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만. [본문으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