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떤 제품이건 간에 판매를 위해 나왔다면 목표 고객을 갖고 있겠죠. 산업이 발달하고 시장이 커짐에 따라 그 수요층이 더 분화될 수는 있겠지만 제품이 노리는 대상이 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파빌리언 x2에도 그 목표 고객은 있습니다. 바로 이동하면서 PC를 쓰는 사람들입니다. HP 파빌리언 x2는 이 휴대성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만들어진 2-in-1 PC입니다. 정말 그런지 지금부터 살펴보죠.



가벼운 무게


휴대성하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바로 제품의 무게입니다. 제원에 보면 본체는 593g, 키보드는 335g으로 총 928g이라고 합니다만, 



실제로 재보면 본체는 612g, 키보드는 339g으로 총 951g입니다. 키보드 커버의 무게는 큰 차이 없는데 본체 무게가 약 20g 늘어난 걸 보니 제원표는 고쳐놔야 할 듯 하네요.


어찌되었든 태블릿 본체의 무게는 일반적인 10인치급 태블릿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게다가 키보드 커버까지 합쳐도 1kg이 채 안 되죠. 이 정도면 무게라는 측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줘도 좋을 듯 합니다.


그런데 한가지, 무게를 줄여서 휴대성을 좋게 하는 방법 가운데에는 배터리 용량을 줄이는 것이 있습니다. 실제로 모 업체는 1kg 이하의 무게로 PC를 만들기 위해 그리 넉넉하지 않은 용량의 배터리를 제공, 오히려 휴대성을 깎아먹은 바 있죠. 파빌리언 x2도 그런 꼼수를 쓴 제품일까요?



기나 긴 배터리 지속시간


차 안에서도 쓰지요.


디지털 기기에 있어 휴대라는 키워드가 붙으면 도저히 피할 수 없는 것이 배터리 지속시간입니다. 문제는 앞에서 말했듯이 이 휴대성과 배터리 성능이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휴대성을 생각하면 무게를 줄여야 하는데 배터리는 디지털 기기에서 가장 무게를 많이 차지하는 부품에 속합니다. 많은 제조사가 둘 중 하나를 포기하곤 하죠. 특히 요즘처럼 슬림한 제품을 좋아하는 경우에는 배터리 용량을 줄이는 쪽으로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파빌리언 x2도 과연 배터리 용량을 희생했을까요? 역사와 전통의 배터리 지속시간 시험방법인 라지온 동영상 시험 2번으로 시험해 본 결과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라지온 동영상 시험 2번은 다음과 같은 조건으로 진행합니다.


- 조건 : 화면밝기 50%, 볼륨 3/15(20%), NFC/블루투스는 끄고 무선랜/GPS는 켠 상태에서 기본 플레이어를 통해 640x360 해상도의 초당 1.64Mb 비트레이트의 XVID/AC3로 인코딩 된 동영상 파일 배터리 5%가 남을 때까지 반복 재생. 

- 결과
12시간 5분


아, 이거 뭐 할 말이 없군요. 말로만 그런 게 아니라 정말로 반나절 휴대가 가능한 제품인 셈입니다. 이런게 가능하게 된 데에는 역시 인텔의 22nm 신공정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아톰 Z3745D 쿼드코어 프로세서의 높은 전력 효율을 1등 공신으로 삼아야 겠고 두번째로는 35Wh의 배터리 용량이 되겠죠.

특히 이 제품은 키보드 커버에 별개의 배터리를 내장하는 방식도 아닌 상태에서 이 정도의 지속시간을 자랑한다는 것이죠.


실제로 짧은 리뷰 기간이었지만 파빌리언 x2를 들고나가서 배터리가 모자라 본 적은 없습니다. 게다가 배터리가 모자라도 다른 제품에 비해 걱정이 적습니다. 충전 방식 때문이죠.




충전의 용이성


보통 노트북 PC를 들고 외부에 나갈 때에는 전원 어댑터를 챙겨나가곤 합니다. 특히 긴 출장길에서 전원 어댑터를 잊고 갔다가는 큰 낭패를 겪죠. 하지만 파빌리언 x2는 그런 걱정이 없습니다. 충전에 마이크로 USB 단자를 쓰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배터리가 모자라면 스마트폰 충전기를 쓰면 해결됩니다. 비록 원래의 충전기보다 충전 속도는 떨어지겠지만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엄청난 차이가 되겠죠.



실용과 생산성의 만남, 키보드 커버가 기본



파빌리언 x2를 처음 봤을 때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기본으로 제공되는 키보드 커버입니다. 자석식으로 본체에 부착, 평소에는 하나의 기기처럼 들고다니가 필요한 경우 펴서 마치 노트북 PC처럼 쓸 수 있게 되어있죠.




화면 각도도 두단계로 변경 가능합니다.



키보드의 경우 배열은 나름 신경써서 한 것이 티가 납니다. 일단 크기 자체가 11인치 노트북 PC에 걸맞게 잘 되어 있고 키보드가 차지하는 크기도 넉넉하게 해놨습니다. 다만 키 스트로크는 구조적으로 얕을 수 밖에 없긴 합니다. 눌러보면 약간 아쉽긴 해요.


터치패드도 넓어서 여유롭습니다. 누르는 느낌은 키보드와 마찬가지로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쓸만합니다.


아무튼 모사의 소위 윈도우 레퍼런스 태블릿이라는 제품은 사실상 필수인 키보드 커버를 꽤 비싼 가격으로 별도로 팔아먹고 있는데 파빌리언 x2는 기본 제공한다는 점은 매우 좋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긴 해도 이 키보드 커버는 파빌리언 x2의 가치를 높여주는 중요한 존재임에는 분명합니다.




고성능은 아니지만 쓸만한 성능


인텔의 아톰 Z3745D 프로세서와 RAM 2GB, 이 제품의 성능을 상징하는 두 키워드입니다.


환골탈태한 성능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던 아톰 Z3700 계열의 이 프로세서는 Z3740의 염가형 버전인 Z3745의 염가형 버전(...)입니다.
물론 성능 면에서는 예전 아톰과는 비교 불가죠. 역시나 파빌리언 x2에서도 쓸만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RAM이 4GB가 아닌 2GB라는 점은 무척 아쉬운 부분으로 넷북 시절에서 전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Z3740, 하다못해 Z3745를 채용하고 2GB/4GB 선택 가능하게 해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저장장치는 32GB, 64GB 모델이 있지만 제가 리뷰 중인 제품은 64GB입니다. 초기화 상태에서 44.9GB가 남는 걸 보면 32GB 모델을 권하기는 좀 힘들겠네요. 물론 마이크로 SD 슬롯은 있어서 더 확장할 수 있습니다.



SSD는 아니고 eMMC인지라 속도는 이 정도입니다. 리뷰 모델에는 삼성전자의 MCG80C이 들어가 있는데, 전체적인 성능이야 SSD와 비교하기 힘들지만 의외로 작은 블럭을 읽고 쓸 때의 속도가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