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전자가 처음으로 내놓은 원형 스마트워치인 G워치 R은 출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던 제품이었다. 이미 G워치가 얼마 전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G워치 R을 내놓은 것은 LG전자가 얼마나 스마트워치 분야에 기대를 걸고 있는가를 증명하는 것이기도 했다.


일일히 따져보지 않아도 분명히 G워치R은 안드로이드웨어 기반 스마트워치 가운데에는 아마도 가장 상품성이 높은 그룹에 들 것이다. 그렇다고 G Watch R에 아쉬운 부분이 없는 건 아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이나 크기나 무게, 동작 방식 등은 LG전자보다는 구글 안드로이드웨어와 현 세대 하드웨어의 한계 때문일 수 있으니 제외하더라도 G워치R에는 정말 넘길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그것은 바로 동그란 화면을 둘러싸고 있는 베젤이다.


같은 원형 디스플레이를 표방하는 모토 360과 G워치 R은 베젤의 두께에서 차이가 난다. G워치R이 완벽한 원형을 구현한데 반해 베젤은 모토 360보다 두꺼워졌다. 덕분에 G워치R의 베젤은 화면 다음으로 눈에 잘 띄는 요소지만 베젤의 존재 자체는 그 구조상 생기는 선택의 결과로 넘어갈 수 있다.

이 글에서 말하고자 하는 부분은 베젤 자체보다는 그 위에 새겨져 있는 눈금과 숫자에 대한 내용이다.



기본적으로 스마트폰도 그렇고 스마트워치도 그렇지만 화면의 내용은 끊임없이 바뀌게 되어있다. 가장 많이 보게 되는 시계 스킨(워치페이스)만 해도 종류에 따라 디지털 시계가 될 수도 아날로그 시계가 될 수도, 때로는 혼합형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LG전자는 G워치R의 베젤에 눈금과 숫자를 새김으로써 화면에 어떤 내용이 뜬다 해도 아날로그 시계의 느낌을 일정 부분 남게 해준다. 예를 들어 수퍼맨으로 변신을 하긴 했는데 바지는 양복 바지 그대로인 꼴이랄까.



동그랗다는 측면에서 경쟁 제품이랄 수 있는 Moto 360의 경우에는 아예 아무 눈금같은 거 없이 화면이 모든 걸 표현하게 되어있다. G Watch R이 구조적으로 베젤이 두껍게 가야 하기 때문에 빈 공간을 어쩔 수 없이 활용해야 했고 뭔가 눈금을 남기는게 낫다는 생각을 가진 분이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 경우라면 숫자는 빼는 것으로 유연성을 높일 수 있었을 것이다. 굳이 숫자가 필요하다면 화면에서 보여주면 될 일이다. LG전자는 왜 제품 잘 만들어놓고 시대에 역행하려고 한 걸까.


그리고 G워치R의 베젤에 대해서 아쉬운 건 숫자 뿐만이 아니다.


굳이 숫자와 눈금을 2중으로 만들어 둘 필요가 있을까?


전면을 볼 때 화면을 제외하고는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게 눈금과 숫자가 새겨진 베젤이지만 이 베젤은 그 밖에 기능적으로 아무 것도 수행하지 않는다. 기왕 그 정도 공간을 차지할 거라면 회전 가능한 베젤 기구를 도입하여 다이얼 방식으로 조작하는 UX를 구상했어도 좋을 일이다. 물리적인 다이얼 기구가 힘들다면 터치식의 다이얼을 만들었어도 재미있고 편리한 응용이 가능했을 것이다.




물론 이러한 LG전자가 이미 이런 아이디어를 갖고 있었고 실행하려고 했지만 그 행보를 안드로이드웨어의 주인 구글이 막았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떤 회사보다도 안드로이드웨어 스마트워치를 열심히 만들고 있는 LG전자의 아이디어를 못 살려줄 거라면 소문대로 아예 자체 스마트워치를 Web OS 기반으로 만들어 버리는게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이다. 원형 디스플레이도 잘 만드는 LG니 아예 바탕이 없는 것도 아니고 말이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