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 14일까지 열리는 World IT Show 2011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CES나 MWC, CeBIT 등 해외 유수의 행사에 비하면 아무래도 여러가지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그래도 국내에서 열리는 IT 관련 행사로는 가장 큰 규모인지라 다녀왔습니다.

먼저 가본 곳은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 이번 글의 주제이기도 합니다.


보시다시피 상당히 넓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고 입구에 자리잡고 있어 눈에 잘 띕니다. 이런 행사장에서 늘 그렇듯 경쟁사와 마주보는(...) 구도죠.

SK텔레콤은 아시다시피 국내 1위의 이동통신사입니다. 한국이동통신에서 출발, SK그룹이 인수하면서 SK텔레콤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고 휴대폰 사용자의 폭발적인 증가를 경험했고 디지털 시대로, 3G 시대와 스마트폰 시대로 넘어오면서도 여전히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회사죠.
하지만 시대는 계속 바뀌고 있고 그동안 SK텔레콤이 시도했던 해외진출은 대부분 좋은 결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이번 WIS에서의 SK텔레콤 부스에서는 그러한 시대의 흐름에 맞도록 스스로의 체질을 바꾸고자하는 노력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우선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LTE. Long Term Evolutrion의 약자로 4G 통신 시대의 개막을 알리는 단어입니다. SK텔레콤의 경우 올해 7월 서비스가 예정되어 있는데, 이번 WIS에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기존 3G 망과의 네트워크 속도 비교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시연 상태는 아니고 예전의 시연 결과를 다시 보여주는 것이죠. LTE는 다운로드 평균 약 66.9Mb/s, 업로드 1.7Mb/s로 현재의 와이브로보다 빠른, 거의 유선 망 수준의 속도를 자랑합니다. 그런데 여기 표시된 WCDMA 망 속도가 현재 제가 실제로 쓰는 속도[각주:1]보다는 좀 낮게 나왔네요.


LTE용 브릿지(모바일 AP, 에그라고도 불림. 시모텍의 CLR-1000KS로 추정), LTE용 USB 동글(모뎀, LG SD711로 추정)로 공개되어 전시되었습니다.


특히 브릿지 쪽은 이렇게 배터리 교체도 가능합니다. 안에는 USIM이 들어가네요.

다만 아쉽게도 LTE 쪽은 꽤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시연은 없었습니다.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겠지만 그래도 몇몇 기기로나마 직접 써볼 수 있었으면 더 많은 분들이 LTE에 대해서 좋은 경험을 하고 돌아가셨을텐데 말이죠.

어찌됐든 LTE에 대한 이야기까지야 SK텔레콤의 '통신사'로서의 전통적인 면모가 잘 살아있는 부분입니다만,


플랫폼 존부터는 좀 다릅니다. '플랫폼'이란 단어부터가 '통신'과는 좀 거리가 있으려나요. 하지만 SK텔레콤 부스에서 꽤 넓은 공간을 차지한 영역이었습니다.


초기에는 빈약한 콘텐츠로 그다지 관심을 끌지 못했지만 꾸준한 관리와 투자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티스토어가 있고,


SK텔레콤의 명실상부한 킬러 콘텐츠 가운데 하나인 티맵 시리즈들이 보입니다. 가로-세로 모드가 자유로운 2.0을 거쳐 다른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와 결합 가능한 3.0으로 넘어가고 있죠. 다만 기종에 따라 옛 버전들이 혼재하고 있는 건 아쉽습니다.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에 들어가던 T맵 내비게이션은 이제는 T맵 내비라는 이름으로 SK엔나비나 파인드라이드 등 전용 내비게이션에도 탑재되었습니다. SM7에도 들어갔답니다.

참고로 어여쁜 담당자 분과의 대화에 따르면 아이폰4 버전과 줌, 갤럭시 탭 10.1 등 안드로이드 허니컴 태블릿 버전의 티맵도 6월에는 나온다네요.


N 스크린 서비스라 부르는 호핀도 있습니다. 1080P 재생이 가능한 갤럭시 S2 등 듀얼 코어 스마트폰들도 나왔으니 호핀에서도 1080P 영상을 볼 수 있게 되면 좋겠네요.


이 밖에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는 모토로라 줌 등의 태블릿이나 스마트폰들이 주욱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여기서는 안 보이지만 저 끝에는 SK텔레콤으로 출시된다는 무안경 3D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3D도 선보이고 있었습니다. 그 이야기는 나중에 다시 전하죠.


그리고 재미있는 개념의 서비스 하나. 사람에게는 잘 안 들리지만 기계는 잡아낼 수 있는 소리를 이용하여 특정 주소로 접속하게 하는 식의 사운드 코드라는 기술 또한 선보였습니다. 아직은 프로토타입 단계라지만 잘 연구하면 흥미로운 결과물이 나올 것 같네요.


지금까지는 주로 개인 사용자들을 위한 것이었스비다만, 이렇게 비즈니스 분야를 위한 솔루션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SK텔레콤의 GIS, LBS 기술을 바탕으로 만든 상권분석, 고객관리를 제공한다는 지오비전과


아직까지는 실용적인 수준이 아닌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을 포스코 공장에서 적용하는 모습을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생각해 보니 증강현실은 그냥 길거리보다는 어느 정도 한정된 공간에서 더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T cloud biz라는, 일종의 씬 클라이언트 개념의 서비스도 보입니다. 많은 수의 PC를 좀 더 저렴하게 운영하려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겠네요.




지금까지 WIS 2011 행사장에서의 SK텔레콤 부스를 돌아봤습니다.

글의 맨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SK텔레콤은 이제 이동통신사 이상의 그 무엇이 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다양한 방향으로 새로운 사업을 추구하고 시도하는 모습에서 뿐만 아니라, 앞에서 따로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Open Collaboration Zone'이라는 이름으로 1인 개발자나 중소기업들에 대한 배려[각주:2]를 하고 있는 것에서도 느낄 수 있는 부분입니다.

확실히 SK텔레콤은 예전과는 다르게 변하고 있고, 변하지 않으며 안된다는 사실 또한 자각하고 있는 듯 합니다. 현재 시장의 추세나 미래 예측 또한 그저 '이동통신사'로 남아 있어서는 살아남기 어렵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고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고객이겠죠. 변화도 중요하지만 그 중심에는 언제나 고객[각주:3]이 있으며, 모든 변화 또한 궁극적으로는 고객을 위한 것이라는 핵심을 잊지 않는다면 SK텔레콤의 이러한 움직임은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1. 재보면 다운로드 기준 1~3Mbps 정도. [본문으로]
  2. 이런 시도야 많이 있었지만 대부분 겉치레에 불과했던 것이 문제였죠. 이번에는 그렇지 않길 바랍니다. [본문으로]
  3. 일반 사용자 뿐만 아니라 상대 기업, 예를 들어서 티스토어에 앱을 올리는 1인 개발자나 개발사들도 고객의 범위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