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텔이 CULV(Consumer Ultra-Low Voltage) 프로세서를 발표하면서 대중화되기 시작한 울트라씬 노트북 제품군은 넷북과 일반 노트북 사이에서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특히 넷북 시장에서 대만 업체에게 밀리고 있는 미국 PC 회사들이 이 울트라씬 노트북 시장에 열중하고 있는데, 오늘 소개해 드릴 제품이 바로 전세계 PC 업계 1위인 HP의 울트라씬인 파빌리온 dm1이다.


HP의 알루미늄 울트라씬 dm1 리뷰 - HD 동영상과 3D 게임 성능, 그리고 배터리는?



파빌리온 dm1은 지난 10월 26일에 있었던 2009년 하반기 HP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처음 우리나라에 선보인 제품이다.
거의 한달이 지나서 국내 시장에 출시된 셈인데, 이 제품은 알루미늄 위주로 구성된 깔끔한 겉모습이 엔비디아의 ION 플랫폼을 채용한 미니311과 똑같이 생겼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2009/10/30 - 아이온과 함께 등장! HP 미니311 리뷰 - 1부. 겉
2009/11/02 - ION LE, 과연 아이온으로 바꿀 수 있다? 없다? - HP 미니311 리뷰 특별편
2009/11/04 - 아이온을 달고 강해진 넷북, 미니 311의 성능은? - 2부. 속(기능과 성능)




상자는 평범하다.


제원은 이 정도. 셀러론 듀얼 코어 프로세서인 SU2300 1.2GHz에 메모리 2GB, 802.11n을 지원하는 무선랜, 그리고 11.6인치의 1366x768 해상도 화면, 윈도우7 홈 프리미엄 제공 등이 가장 큰 특징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에 출시된 파빌리온 dm1에는 1027tu와 1028tu 두 종류가 있는데, 후자는 CPU가 펜티엄 SU4100으로, 하드디스크가 320GB인 점이 다르다.


상자 안은 매우 단촐한 편. 액정과 케이스를 닦기 위한 융이 있는게 특이하다면 특이하다.


11.6인치 액정 상단의 베젤에는 마이크와 웹캠이 자리잡고 있으며 그 아래에는 키보드와 터치패드가 자리잡은 전형적인 노트북의 모양이다. 미니311 리뷰를 보신 분이라면 이미 익숙하실 듯.


다른 점이라면 모델명과 함께


셀러론 듀얼 코어 프로세서와 윈도우7이 탑재되었다는 점일 것이다.


키보드와 터치패드는 미니311과 동일하며, 넉넉한 크기를 자랑한다. 사진은 누르면 커진다.


왼쪽이다. 켄싱턴 락 홀과 전원 단자, 그리고 하나의 USB 단자와 보다 고화질 디스플레이 연결을 위한 HDMI 단자도 준비되어 있다.


오른쪽에는 SD, MMC, Memory Stick, Memory Stick Pro, xD Picture 카드를 지원하는 5-in-1 카드 리더와 이어폰/마이크 겸용 단자, 두개의 USB 단자, D-SUB 단자, 그리고 10/100 이더넷 단자가 있다. 보이지는 않지만 802.11n까지 지원하는 무선랜과 블루투스도 내장되었다.

참고로 현재 보이는 모습이 화면이 가장 큰 각도로 벌어진 상태임을 알아두시길.


앞쪽에는 알텍 랜싱 스피커가 내장되어 있다. 노트북 내장 스피커로는 음질이 괜찮은 편인지라 영화나 음악 감상시 좋다.


물론 상태 LED도 준비되어 있다.


HP 특유의 무늬가 새겨져 있어 겉에서 봐도 심심하진 않다.


밑에서 본 모습이다. 나사 두개로 고정되어 있는 패널을 열면,


기본은 2GB지만 5GB까지 확장 가능한 DDR3 메모리 슬롯과 2.5인치 SATA 하드디스크, 그리고 비어있는 미니PCI 슬롯이 있다. 적당한 주변기기가 있으면 꽂아도 될 듯 하다.


배터리는 10.8V에 5000mAh, 54Wh의 대용량 6셀 배터리가 기본으로 들어가 있다. 이 배터리를 채용한 dm1의 사용시간은 다음 편에서 살펴볼 예정이다.


파빌리온 dm1의 거의 유일한 주변기기라고 볼 수 있는 전원 어댑터는 18.5V에 3.5A 규격의 제품이다.


마지막으로 dm1 본체 만의 무게는 직접 재본 결과 1504g이며 전원 어댑터까지 합치면 1909g에 달한다. 울트라씬 노트북으로서는 합격 수준인 셈이다.





자, 겉을 살펴본 이번 편은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다. 다음 편에서 파빌리온 dm1의 성능과 사용성, 휴대성 등을 살펴볼테니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


HP의 알루미늄 울트라씬 dm1 리뷰 - HD 동영상과 3D 게임 성능, 그리고 배터리는?



dm1-1027tu 제원
- CPU : 인텔 셀러론 듀얼코어 SU2300 1.20GHz, 1MB L2 캐시, 800MHz FSB
- OS : 윈도우7 홈 프리미엄 32비트
- 그래픽 : GMA 4500MHD
- 화면 : 11.6인치(29.46cm) 1366x768 해상도 LED 브라이트뷰
- 메모리 : DDR3 2GB(최대 5GB)
- 하드디스크 : 250GB
- 통신 : 10/100 이더넷, 802.11a/b/g/n 무선랜, 블루투스
- 확장 : USB 2.0 x3, HDMI, D-SUB, 헤드폰-이어폰 콤보 잭, 5-in-1 메모리 카드 리더
- 기타 : 디지털 마이크 내장형 웹캠, 알텍 랜싱 스피커
- 배터리 : 6셀 리튬 이온 배터리 54Wh
- 무게 : 1.48kg
- 크기 : 28.9cm(길이) x 20.4cm(너비) x 1.98cm(최소 높이)/3.06cm(최대 높이)



관련 글
2009/11/04 - 아이온을 달고 강해진 넷북, 미니 311의 성능은? - 2부. 속(기능과 성능)
2009/11/02 - ION LE, 과연 아이온으로 바꿀 수 있다? 없다? - HP 미니311 리뷰 특별편
2009/10/30 - 아이온과 함께 등장! HP 미니311 리뷰 - 1부. 겉
2009/10/28 - 2010년에 활약할 HP의 새 울트라씬/미니노트북들


  1. 럴럴
    2009.12.05 01:03 신고

    빨리 다음편 리뷰도 보고 싶군요

    비어있는 미니 PCI슬롯에 달만한 장치가 뭐가 있을까요?
    또 소음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2. Favicon of http://twitter.com/minjuny BlogIcon 얄야
    2009.12.20 11:53 신고

    CPU가 1.2인 것이 안습이네요. 너무 욕심인지는 모르겠지만 울트라씬이라고 나온 녀석들이 모두 1.2 아니면 1.3이라서 도대체 넷북보다 성능이 좋아졌다는 것이 많이 이해가 안갑니다. 그냥 듀얼코어를 썼다뿐이지 가격만 비싸진 듯 한 느낌..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