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때는 좀 사는 사람들, 아니면 들고 다니면서도 컴퓨터를 꼭 써야 하는 사람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노트북이 많은 사람들의 손에 부담없이 놓여진지 오래다. 노트북과 일반 데스크탑 PC가 다른 점은 역시 뭐니뭐니해도 배터리로 이제는 웬만한 PC 초보자도 노트북을 살 때 6셀 배터리를 사야 한다는 것을 알 정도로 그 중요성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래서 오늘은 노트북 배터리만 알아두면 좋은 이야기 세가지를 해보고자 한다. 길지도 않으니 한번 봐두시면 도움이 될 것이다.


1. 배터리의 용량은 Wh로 환산하는게 쉽다.

보통 배터리 용량을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것은 바로 셀의 수이다. 3셀 배터리, 6셀 배터리 등으로 불리는 것처럼 배터리의 셀 갯수는 그 용량을 이야기하는 대명사처럼 쓰이고 있다.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인데 셀이란 충전을 위한 기본 단위이기 때문이다.


조금 더 배터리를 자세히 살펴보면  mAh(1,000 mAh = 1 Ah)라는 단위가 나온다. 이는 암페어-시(Ampere Hour)라는 단위로 각 셀당 충전 가능한 용량을 표현한다. 각 셀의 용량은 기술의 발전에 따라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셀당 용량이 많은 4셀 배터리는 셀당 용량이 적은 6셀 배터리보다 나은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셀의 용량을 알려주는 암페어-시로 표기되는 숫자가 많을수록 그 배터리 용량은 더 많은 것일까?


여기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맞다고 할 수 있다. 배터리의 기본 전압이 같은 경우에는 위 질문에 대한 답이 '예'이지만 전압이 다르다면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기본 전압이 3.7V인 5200mAh의 배터리와 7.4V의 5200mAh의 배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서로 다르며 뒷쪽이 두배 많다.

그래서 다른 기종과 비교할 때 배터리의 용량은 단위 시간 당 전력소비량을 재는 Wh(와트-시) 단위를 쓰는게 낫다. 이의 계산 방법은 Ah와 전압을 곱하는 것으로, 앞에서 예를 든 두 배터리는 각각 19.24Wh와 38.48Wh가 된다.

라지온 동영상 배터리 시험 1번 결과 제품별 배터리 용량

이렇게 계산하면 셀 갯수나 모델별 특성에 신경쓸 필요없이 배터리의 실질적인 용량을 비교할 수 있어 편하며, 해외를 중심으로 배터리 용량 표기가 Ah나 mAh가 아니라 Wh로 바뀌어 가고 있다.



2. 완전방전은 하지 않는다.

배터리는 소모품이다. 많은 제조사에서 본체에 대한 A/S 기한은 1년으로 두지만 배터리는 6개월 이하로 설정하는 것 또한 그런 이유다. 그러나 근래에는 노트북 배터리가 리튬 이온 또는 리튬 이온 폴리머 방식으로 통일되었고 이들은 쓰는 방법에 따라 그 수명을 최대한으로 하는 것은 가능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완전방전을 피하도록 하는 일이다. 리튬 이온 방식의 배터리는 이전의 니켈 수소 등의 구형 배터리와는 달리 완전방전/충전을 해줄 필요가 거의 없다. 오히려 완전방전을 하게 되면 수명에 심각한 문제를 줄 수 있으므로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충전시켜줘야 한다.
다만 갑작스럽게 용량이 줄어들었다는 걸 느끼면 배터리 캘리브레이션 도구를 통해 완전방전과 충전을 반복하면 개선될 수 있다.



3. 수명이 다 된 배터리, 재생할 수 있을까?

앞에서 말했듯이 배터리는 수명이 있는 제품으로 쓰면 쓸수록 용량이 줄어든다. 처음 샀을 때 3시간을 쓸 수 있었던 배터리가 1년이 지나니 2시간만 쓸 수 있게 되는 경우도 있는 것이다.
이때는 두가지 방법을 고를 수 있는데 새로운 배터리를 제조사로부터 구입하거나 전문업체를 통해 기존 배터리의 셀을 교체하는 리필 작업을 하는 것이다.


구형 니켈 수소 배터리는 배터리 셀의 리필 작업이 쉬웠지만 리튬 이온 방식의 배터리는 예전보다 어려워졌다. 충전과 방전시 과다하게 작용하지 않도록 보호회로가 생기면서 배터리의 구조가 보다 정교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종의 같은 배터리라도 어떤 경우에는 성공하기도 하지만 반대로 실패하는 경우도 종종 들리고 있다. 분해/조립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결국 사용자의 선택이 남은 셈인데, 정품 배터리의 가격이 리필 비용에 비해 큰 차이가 안 난다면 안전하게 정품 배터리를 구입하는 것을 권한다. 하지만 이미 제품이 단종된 경우라면 그 악세사리 또한 찾기 힘들 것이므로 리필 밖에는 방법이 없는 셈이다.
참고로 기술 발전에 따라 셀당 용량이 많아졌으므로 몇년 전의 제품을 리필하면 예전보다 더 오래쓰게 되는 수도 있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라는 이름으로 배터리를 써서 가는(저속에서만) 자동차도 이제 국산으로 나오고 있다는 것은 제외하더라도 지금 당장 여러분의 주머니나 가방에도 아마 배터리로 움직이는 무엇인가 하나 둘 정도는 담겨 있을 정도로 배터리는 이 시대를 움직이는 주역 가운데 하나다. 그 배터리에 관한 이 세가지 지식이 여러분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관련 글
2009/07/16 - 엄청난 스태미너, 빌립 S7의 배터리를 겪어보다



신고
  1. Favicon of http://rickyl.tistory.com BlogIcon RickyL
    2009.08.12 12:00 신고

    좋은 자료 잘보고갑니다:) 노트북 배터리 오래 써야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겠네요~

  2. Favicon of http://brucemoon.net BlogIcon bruce
    2009.08.12 12:59 신고

    정말 좋은 포스팅이에요 !! ^^
    배터리 캘리브레이션 도구가 있다는것도 처음 알았네요

  3. Favicon of http://gamelog.kr BlogIcon 태현
    2009.08.12 13:27 신고

    너무 유용한 정보군요. 늘 감사합니다. =)


  4. 2009.08.12 16:44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wsidre.egloos.com BlogIcon WSID
    2009.08.13 09:31 신고

    좋은 자료 되었습니다. ^^;
    제 U2010을 더욱 오래 보듬을 수 있게 되었어요 ^^;;

  6.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8.15 06:43 신고

    배터리에대한 상식은 배터리마다 다르고 어떤건 전혀 반대라서 .. 꼭 배터리 전용 설명서를 꼭 읽어야겠네염